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노총 새 위원장에 김동명 당선…"새로운 노사관계 정립 요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한국노총 새 위원장에 김동명 당선…"새로운 노사관계 정립 요구"

    뉴스듣기

    한국노총 27대 집행부에 김동명-이동호 후보조 당선
    김 "노동, 정부 정당성 위한 들러리로 활용해선 안돼"…사회적 대화 확대 촉구
    정부 추진하는 직무급제 도입·광주형 일자리 등에 대립각 세워

    21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노총 제27대 위원장 및 사무총장 선거에서 당선된 김동명 위원장과 이동호 사무총장이 손을 번쩍 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을 이끌 신임 위원장으로 김동명 화학노련 위원장이 당선됐다.

    21일 오후 서울 잠실체육관에서 열린 한국노총 제27대 집행부 선거에서 김동명 위원장 후보(화학노련 위원장)-이동호 사무총장 후보(우정노조 위원장) 조가 1580표를 얻어 당선됐다.

    함께 선거에 나서 경쟁했던 김만재 위원장 후보(금속노련 위원장)-허권 사무총장 후보(금융노조 위원장) 조는 1528표를 얻는 데 그쳐 낙선했다.

    이날 선거에는 선거인 총 3336명 중 3128명(93.7%)이 투표에 참여했고, 이 가운데 20표는 무효표로 분류됐다.

    당선 직후 김 신임 위원장은 "한국노총은 현 정부와 정책협약을 맺고 더불어민주당을 만든 주체"라며 "정부의 (정책협약에 대한) 약속이행 여부, 의지, 수용 가능성, 이행일정 등을 강력하고 단호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노사관계를 정립하기 위한 사회적 대화의 활성화를 강조했다.

    김 신임 위원장은 "정부의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동을 들러리로 활용해서는 안 된다"며 "노동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는 상생의 노사관계를 원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새로운 노사관계 및 사회적 대화로 △모든 정부부처와 노정협의체 구성 △지역 노사민정 현실화 △각 업종 차원의 노사정 대화 △참여하는 노총의 위상 정립 방안 등을 제시했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노동의 인간화 및 노동친화적 일터 만들기를 과제로 제시하고, 이를 담은 산업 강화 방안을 만들기 위한 사회적 대화를 제안했다.

    김 신임 위원장은 또 최근 정부가 속도를 내기 시작한 직무급제 확산 시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광주형 일자리'에 대해서도 "노동 배제된 광주형 일자리는 일자리가 아니다"라며 정부 정책에 대립각을 세웠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