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심재철 사퇴' 촉구한 심재철 "권력범죄 은폐 앞장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심재철 사퇴' 촉구한 심재철 "권력범죄 은폐 앞장서"

    뉴스듣기

    심 원내대표, '조국 무혐의' 주장한 심 반부패부장 사퇴 촉구
    "'당신이 검사냐' 항의한 양석조가 진정한 검사"
    "항의한 검사 비판하는 추미애 장관이야말로 추태"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에 '조국' 측근 김미경 임명 비판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운데)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심재철' 대검 반부패·강력부장은 유재수 사건과 관련해 이미 법원이 죄질이 나쁘다고 한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해 무혐의 처리하자고 했다"며 비판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21일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으로 기소된 조국 전 법무장관의 무혐의 처리를 주장한 심재철 대검 반부패부장에 대해 사퇴를 촉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권력범죄 은폐에 앞장서는 심 부장은 당장 사퇴해야 한다"며 "그리고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정권은 자신들의 범죄를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을 공중분해 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며 "추미애 법무 장관이 2차 인사에서 또 다시 검찰을 인사로 학살하면 또 고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날 추 장관은 최근 조 전 장관 수사를 놓고 대검찰청 간부들이 '상갓집'에서 언쟁을 벌인 일에 대해 부적절한 언행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18일 검찰 관계자 상가에서 양석조 대검 반부패 선임연구관은 심 반부패부장을 향해 '조국이 어떻게 무혐의냐. 당신이 검사냐, 조국 변호인이냐'며 항의하는 등 소동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심 원내대표는 양 연구관에 대해 "권력에 주눅 들지 않고 범죄를 있는 그대로 캐내려고 했다"며 "양 연구관이 진정한 검사"라고 말했다.

    발언하는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그러면서 "추 장관은 그런 검사에게 '추태를 부렸다'고 했다"며 "법무부 장관의 법의식이 고작 이것밖에 안 되는가. 추 장관이야말로 추태를 부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에 조 전 장관 보좌관 출신인 김미경 변호사를 임명한 것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심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반칙과 불공정 표본인 조 전 장관에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하는데 무슨 빚이길래 그의 측근까지 챙기냐"며 "현 정권이 말하는 공정과 정의가 가짜라는 것 이미 여러 번 확인돼 정권을 심판해야 하는 이유가 나날이 늘나고 있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인 문석균 민주당 의정부갑 상임 부위원장에 대해선 "아내와 자녀들을 의장 공관에 보내 생활했는데, 자녀를 서울 학교에 보내려 그랬다는 것"이라며 "지역구 물려받기는 '아빠찬스', 자녀 교육에도 '아빠찬스'를 쓴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