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선수는 녹취, 감독은 사퇴' 女 탁구 씁쓸한 민낯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선수는 녹취, 감독은 사퇴' 女 탁구 씁쓸한 민낯

    뉴스듣기

    유남규 전 여자 탁구 대표팀 감독(왼쪽)과 전지희가 지난해 헝가리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 당시 혼합 복식 경기를 마치고 악수를 나누는 모습. 오른쪽은 이상수.(사진=대한탁구협회)
    한국 탁구 대표팀은 도쿄올림픽 단체전 출전권이 걸린 국제탁구연맹(ITTF) 세계단체 예선전을 위해 지난 18일 포르투갈 곤도마르로 출국했다. 지난 12~14일 국가대표 선발전을 통해 뽑힌 남녀 5명씩 10명의 선수들이 22일부터 26일까지 열전에 돌입한다.

    다만 여자 대표팀은 우여곡절 속에 대회를 치르게 됐다. 유남규 감독(삼성생명)이 사퇴하고, 추교성 전 금천구청 감독이 지휘봉을 잡게 된 것. 대한탁구협회는 18일 "유 감독이 개인 사정으로 감독직 사의를 표함에 따라 공모 및 심사를 통해 추교성 감독이 내정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추 감독은 아직은 내정자 신분이다. 협회는 "경기력향상위원회에서 추 감독을 추천하기로 결정했고, 오는 30일 협회 이사회 의결을 거쳐 대한체육회에 최종승인을 받는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는 3월 부산세계선수권과 7월 올림픽을 앞두고 벤치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감독 내정자 신분으로 선수단을 이끌게 됐다"고 설명했다.

    추 감독은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남자 복식 금메달리스트다. 1988년 서울올림픽 남자 단식 금메달리스트인 유 감독만큼 대중에 잘 알려지진 않았지만 여자 탁구 지도자의 역량이 검증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유 감독이 사퇴한 만큼 추 감독의 내정에 문제는 없다.

    추교성 여자 대표팀 감독(오른쪽)을 비롯한 한국 탁구 대표 선수들이 18일 인천공항을 통해 포르투갈에서 열리는 올림픽 세계단체 예선전 출국에 앞서 선전을 다짐하는 모습.(사진=협회)
    다만 유 감독이 물러난 배경과 협회 일처리에 대해 탁구계가 술렁이고 있다. 전지희·양하은(이상 포스코에너지) 등 일부 선수들과 갈등이 빚어져 사퇴한 까닭이다. 특히 귀화 선수인 전지희는 훈련 중 독대한 유 감독의 발언을 녹취해 일부를 협회에 제출하며 진정서를 냈다. 이에 유 감독은 지난 11월 사퇴 의사를 밝혔고, 12월 말 사표를 공식적으로 제출했다.

    그러나 협회는 이런 배경과 추교성 감독 내정 사실을 발표하지 않았다. 유 감독과 전지희 등 일부 선수들의 갈등이 예민한 사안인 만큼 사실 관계를 정밀하게 파악하기 위해서였다는 설명이다. 협회 관계자는 "양 측의 의견을 들었고, 선수의 인권도 있지만 지도자의 인권도 있기에 이를 대한체육회 스포츠공정위원회의 판단을 맡기는 방안까지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협회는 신중하게 일처리를 한다고 했지만 웃지 못할 상황도 벌어졌다. 여자 대표팀은 감독 없이 지난달 2019 국제탁구연맹(ITTF) 그랜드파이널스를 치렀다. 때마침 전지희가 중국인들이 주로 사용하는 SNS에 이 기간 논란이 될 만한 글을 올렸다. 유 감독의 공백과 맞물려 중국, 일본 등 다른 나라 탁구계까지 유 감독의 사퇴를 알게 되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이번 사태의 핵심은 감독과 선수 사이의 갈등이다. 지난해 3월 부임한 유 감독이 올림픽 등 국제대회에서 부진했던 여자 대표팀의 반등을 위해 꺼내든 무한 경쟁 등 지도 방식에 대해 전지희 등 일부 선수들이 반발한 것.

    유 감독은 "남자 대표팀과 달리 여자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 이후 단체전에서 부진했다"면서 "타성에 젖은 기존 선수들로는 답이 없어 세계 랭킹과 관계 없이 선발전을 거쳐 대표를 뽑는 원칙을 정했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공교롭게도 전지희, 양하은은 이달 세계선수권 선발전에서 탈락했다.

    최근 한국 여자 탁구 대표팀 에이스로 활약해온 전지희는 그러나 이달 대표 선발전에서 탈락하면서 세계선수권에 나서지 못하게 됐다.(사진=국제탁구연맹)
    특히 탁구계에서는 선수가 몰래 감독의 발언을 녹취한 데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지도자와 선수 사이의 갈등은 언제든 있을 수 있고, 풀리기도 하는 일인데 감독이 모르게 녹취를 한다면 신뢰가 와르르 무너질 수 있다는 것이다.

    제 3자 입장의 한 지도자는 "감독과 선수 사이에 갈등은 항상 있기 마련이고 또 금방 풀리고 한다"면서 "그러나 탁구에서 이렇게 몰래 녹취해서 협회에 제출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갈등이 있으면 당사자끼리 해결해야지 녹취해서 사태를 키우는 접근 방식은 문제가 있다"면서 "빙상 종목이 그렇게 해서 완전히 쑥대밭이 됐는데 탁구도 그렇게 될까 걱정스럽다"고 근심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전지희 소속팀 사령탑인 김형석 포스코에너지 감독은 나쁜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 감독은 "전지희는 중국 귀화 선수 출신으로 한국말이 서툴다"면서 "혹시라도 독대한 상황에서 유 감독의 말을 잘못 이해해 피해를 받지 않을까 싶어 녹음을 해놨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전지희가 유 감독과 갈등을 빚은 것은 맞다"면서 "선수가 피해를 봤다고 호소했는데 내가 무슨 힘이 있나. 협회에 알려 해결하는 게 낫겠다고 조언해 진성서를 내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 감독은 "나도 잘못한 것이 없지 않지만 이런 상황이 벌어져 서글프다"면서 "협회나 체육회의 결정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이어 "할 말이 많지만 아끼겠다"면서 "시간이 지나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 탁구는 상대적으로 약세였던 여자 대표팀 강화를 위해 곽방방, 당예서, 석하정 등 귀화 선수들을 영입해왔다. 최근에는 전지희가 세계 랭킹 16위까지 오르는 등 국가대표 에이스로 활약해온 가운데 이번 선발전에서도 최효주(삼성생명), 이은혜(대한항공)가 귀화 선수 2명 쿼터를 채웠다.

    이런 가운데 대표팀 감독과 귀화 선수 사이에 갈등이 불거진 것이다. 특히 올해는 한국 탁구 역사상 처음으로 세계선수권대회(단체전)가 국내에서 열린다. 오는 3월 부산세계선수권을 앞두고 씁쓸하게 드러난 한국 탁구의 민낯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