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차세대 예술가 49인의 창작 작품 최초 공개 '차세대 열전 2019!'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차세대 예술가 49인의 창작 작품 최초 공개 '차세대 열전 2019!'

    뉴스듣기

    1월 29일부터 3월 3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대학로예술극장·예술의전당

    (사진=한국문화예술위원회 제공)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의 대표적인 차세대 예술가 지원사업 '한국예술창작아카데미'가 지난해 선정한 총 49인의 창작 작품이 오는 29일부터 3월 3일까지 '차세대 열전 2019!'를 통해 최초로 공개된다.

    2019년에 선정된 총 49명의 차세대 예술가는 공연예술(연극, 무용, 전통예술, 음악) 19명, 문학(시, 소설) 8명, 시각예술(작가, 큐레이터) 7명, 기획(aPD) 7명, 무대예술 8명으로 구성됐다.

    이중 공연예술 분야 19명이 약 1년 동안 발전시켜온 작품을 통해 아르코예술극장과 대학로예술극장, 예술의전당에서 관객과 만난다.

    먼저 1월 29일~2월 16일에는 6편의 연극(다용도 접이식 가족(진실 작), 더플백(김지현 작), 환상회향 - 우리만의 행복을 찾아서(고정민 작), 우주에 가고 싶어 했었으니까(신진호 연출), 반공간건축술(김미현 연출), 버닝필드(우종희 연출))이 아르코예술극장과 대학로예술극장 무대에 오른다.

    이어 원래 다 원래(김건중 안무), WAVEWAVEWAVE(박명훈 안무), And inside there is nothing but a heart(권예진 안무), 자연스럽게(송송희 안무), borderline(김성현 안무), 인용무 - 움직임들의 움직임(정다슬 안무) 등 젊은 감각이 돋보이는 무용공연이 2월 8일~16일까지 아르코예술극장에서 펼쳐진다.

    또 1월 29일~2월 12일 대학로예술극장에서는 연습 - Exercise(주정현 제작), 고독한 씻김(이승우 작·연출), 정화 X 무악(정원기 작곡) 등 전통예술 공연이 펼쳐지고, 2월 1일~3월 3일까지는 각양각생의 음악 공연이 대학로예술극장과 예술의전당 무대에 선다.

    대학로예술극장에서는 리차드 3세 '미친왕 이야기'(한혜신 작곡)을, 예술의전당에서는그랭이·내심으로(Im Innersten for Ensemble)(김은성 작곡), Conflict is inevitable· The vigilance(유형재 작곡), 운영전(박지혜 작곡) 등 3인의 음악 공연이 진행된다.

    모든 작품의 공연 예매는 아르코·대학로예술극장 및 예술의전당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