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두 달 만에 돌아온 이강인, 구보와 '미니 한일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두 달 만에 돌아온 이강인, 구보와 '미니 한일전'

    뉴스듣기

    소속팀 발렌시아는 마요르카 원정서 1대4 대패

    최근 허벅지 부상에서 복귀해 팀 훈련에 복귀한 이강인은 19일 마요르카와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0라운드 원정경기에 후반 교체 출전하며 약 두 달 만의 복귀전을 치렀다.(노컷뉴스DB)
    이강인(발렌시아)이 약 두 달 만의 복귀전에서 '미니 한일전'까지 소화했다.

    이강인은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의 에스타디 데 손 모시에서 열린 마요르카와 2019~2020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0라운드에 후반 교체 출전했다.

    허벅지 부상에서 복귀해 교체 명단에 복귀한 이강인은 발렌시아가 0대3으로 크게 뒤진 후반 16분 케빈 가메이로를 대신해 투입돼 종료까지 활약했다. 가벼운 몸놀림으로 세트피스를 전담하는 등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한 모습을 보였다.

    이강인은 지난해 11월 28일 첼시(잉글랜드)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예선 H조 5차전에서 왼쪽 허벅지 근육을 다친 이후 약 두 달 만에 복귀전을 소화했다.

    레알 마드리드에서 마요르카로 임대돼 활약 중인 구보 다케후사도 후반 35분에 교체 투입되며 한국과 일본의 기대주가 잠시 '미니 한일전'을 치르기도 했다.

    이날 경기에서 발렌시아는 전반에만 3골을 내준 데다 후반 6분에는 다니 파레호가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수적 열세까지 놓였다. 이강인이 투입된 뒤 네 번째 골까지 허용한 발렌시아는 후반 37분 페란 토레스의 만회골로 힘겹게 영패를 면했다.

    적지에서 완패하며 최근 리그 5경기 무패(3승2무)에 마침표가 찍힌 발렌시아는 8승7무5패(승점31)로 상위권 진입이 무산됐다. 반대로 마요르카는 최근 6경기 무승(1무5패)의 부진에서 탈출하며 5승3무12패(승점 18)로 17위가 되며 강등권에서 탈출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