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주진모 "여성 불법촬영 안 했다…메시지 속 여성들께 사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주진모 "여성 불법촬영 안 했다…메시지 속 여성들께 사죄"

    뉴스듣기

    16일, 법률대리인 통해 입장 전해
    휴대전화 문자메시지 해킹한 해커 형사고소
    문자메시지 유포자·재유포자 등도 고소 조치 예정

    배우 주진모.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배우 주진모가 휴대전화 해킹으로 문자메시지가 유출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유출된 내용과 달리 불법 촬영은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이와 함께 메시지에 언급된 여성들에게 사죄했다.

    주진모는 16일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바른을 통해 "먼저 나로 인해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지인들, 그동안 나를 아껴주신 팬들과 지켜봐 주시는 모든 분께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그러나 결단코 이성의 신체 사진을 몰래 촬영해 유포하는 부도덕한 짓을 저지르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두 달 전 해커들이 해킹을 통해 얻은 자신의 여권,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사진은 물론 아내와 가족들, 휴대전화에 저장된 동료 연예인들의 개인 정보까지 보내며 자신을 몰아붙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자신의 아내에게 이메일을 보내 협박했다고 덧붙였다.

    주진모는 "만일 그들의 협박에 굴한다면 이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계속 나를 괴롭히리라 판단해 그들의 공갈, 협박에 응하지 않았다"며 "이로 인해 내 문자메시지에 언급된 지인들에게 피해가 발생했다. 문자메시지에 언급된 여성분들께도 어찌 사죄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많은 팬분과 2차 피해를 본 분들께 다시 한번 진심 어린 사과를 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내 삶을 뒤돌아보고 반성하며 보다 나은 사람이 되도록 항상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법무법인 바른은 주진모의 휴대전화를 해킹하고 재산상의 불법적인 이익을 얻기 위해 협박한 해커들에 대해 16일 고소했다고 밝혔다.

    바른은 "해킹·공갈 범행 주체에 대해 형사고소장을 제출함은 물론, 문자메시지를 일부 조작해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린 최초 유포자, 재배포하거나 재가공해 배포한 자, 배우 주진모를 마치 범죄자인 양 단정해 명예를 훼손한 자에 대해서도 민·형사상 고소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는 배우 주진모에 대한 억측과 명예훼손 정보가 유포되지 않도록 각 언론과 인터넷 포털사이트, 커뮤니티, SNS를 관리하는 분들께서는 각별한 주의 당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