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오세훈 생일 축포' 김학범호, C조 1위로 8강 진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오세훈 생일 축포' 김학범호, C조 1위로 8강 진출

    뉴스듣기

    두 번째 골을 합작한 오세훈(왼쪽)과 이동경. (사진=연합뉴스)
    마무리도 깔끔했다. 기분 좋은 3연승과 함께 8강으로 향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15일(한국 시각)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3차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을 2대1로 격파했다.

    중국과 1차전에서 1대0, 이란과 2차전에서 2대1로 이기며 일찌감치 8강행을 확정한 한국은 지난 대회 챔피언 우즈베키스탄도 격파하고 3연승 C조 1위를 기록했다.

    중국과 1차전 후 7명을 바꿔 이란과 2차전을 치른 김학범 감독은 우즈베키스탄과 3차전에서도 6명의 선수를 바꿨다. 오세훈(상주)이 원톱에 서는 4-1-4-1 포메이션으로 우즈베키스탄을 상대했다.

    생일을 맞은 오세훈에게 행운이 따랐다.

    전반 5분 우즈베키스탄 수비가 걷어낸 공을 정승원(대구)이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활짝 열었다. 당초 정승원의 골로 인정됐지만, 오세훈의 몸을 맞고 공이 꺾였다는 판단 하에 골 주인공이 오세훈으로 정정됐다. 정승원의 기록은 어시스트. 다소 멋쩍은 생일 선물이었다.

    한국은 전반 21분 동점골을 내줬다. 이번에는 운이 따르지 않았다. 크로스 상황에서 정태욱과 보비르 압디할리코프가 경합했고, 공이 공중으로 뜨면서 골문 구석으로 빨려들어갔다.

    1대1로 맞선 후반. 한국은 위기를 벗어났다. 후반 13분 혼전 상황에서 공이 골키퍼 뒤로 흘렀지만, 골문 앞에서 정태욱(대구)이 걷어냈다.

    오세훈이 직접 생일 축포를 쐈다. 후반 26분 이동경(울산)의 패스를 받은 오세훈은 수비를 등지고 돌아선 뒤 미끄러지면서 슈팅을 때렸다. 중국과 1차전 부진을 씻어내는 생일 축포였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