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참여연대 또 이탈…양홍석 소장, "수사권 조정 부당" 사의표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참여연대 또 이탈…양홍석 소장, "수사권 조정 부당" 사의표명

    뉴스듣기

    양홍석 공익법센터소장 15일 사의 표명
    "文정부 권력기관 개혁과 내 생각 달라"
    '조국 옹호' 비판한 김경률 이어 두번째

    양홍석 참여연대 공익법센터 소장 (사진=연합뉴스)
    참여연대 양홍석 공익법센터소장이 검·경 수사권 조정에 반대하는 입장을 보이며 소장직 사임 의사를 밝혔다.

    양 소장은 15일 페이스북에 "형사소송법과 검찰청법이 개정됐다. 그 개정이 과연 옳은 방향인지 의문"이라며 "수사 절차에서 검찰의 관여 시점, 관여 범위, 관여 방법을 제한한 건 최소한 국민 기본권 보장 측면에서 부당하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권력기관 개혁에 관한 입장이 내 생각과 다른 부분이 있어서 그동안 고민이 많았다"며 "의견 차이는 그냥 덮고 넘어갈 정도는 이미 넘어섰다. 더이상 참여연대에서 직을 맡는 것이 부절적해 그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참여연대는 그동안 문재인 정부 정책을 다각도로 지원 사격해왔다. 검·경 수사권 조정안이 통과된 다음날인 14일에도 논평을 내고 "검찰의 광범위한 권한을 분산하고 경찰과의 관계를 변화시킨 제도 개혁"이라고 반겼다.

    그러나 이같은 친정부 기조에 반발하는 내부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앞서 지난해 9월 김경률 회계사도 조국 전 장관을 옹호하는 참여연대를 강하게 비판하면서 공동집행위원장 자리를 내려놨다.

    당시 김 전 위원장은 SNS에서 참여연대를 겨냥해 '권력 주변을 맴돈 위선자'라고 지적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에도 라디오에 출연해 "참여연대가 시민단체로서 임무는 망각한 채 어떤 감시 행위도 하지 않는 행위가 비일비재하다"고 꼬집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