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결혼을 대하는 아이돌의 자세가 변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가 화제

    결혼을 대하는 아이돌의 자세가 변했다

    뉴스듣기

    엑소 첸 깜짝 결혼·2세 소식에 팬들 들썩
    연애·결혼관 '신비주의'서 '공개'로 변화
    "응원" vs "배신감"…반응 확연히 엇갈려

    그룹 엑소의 멤버 첸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인기 아이돌그룹 엑소 멤버 첸(본면 김종대)이 결혼과 2세 소식을 깜짝 발표하며 화제를 낳고 있다. 이는 신비주의를 고수하며 사생활을 숨기기에 급급했던 과거와 달리, 활동 중에도 연애와 결혼 소식을 전하는 등 아이돌들의 변화하는 모습과 맞물려 눈길을 끈다.

    첸은 13일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에 자필 편지를 올려 자신의 결혼 사실과 예비 아빠가 됐다는 소식을 전했다.

    첸은 "저에게는 평생을 함께하고 싶은 여자 친구가 있다"며 "이러한 결심으로 인해 어떠한 상황들이 일어날지 걱정과 고민이 앞서기도 했지만 함께 해온 멤버들과 회사, 특히 저를 자랑스럽게 여겨주시는 팬 여러분들이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놀라시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일찍 소식을 전하고 싶어 회사와도 소통하고 멤버들과도 상의를 하고 있었다"고 했다.

    이어 "그러던 중 저에게 축복이 찾아오게 되었다"며 "회사, 멤버들과 상의해 계획했던 부분들을 할 수 없는 상황이 되어버렸기에 저도 많이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이 축복에 더욱 힘을 내게 되었다. 언제, 어떻게 말씀드릴지 고민하면서 더 이상 시간을 지체할 수 없었기에 조심스레 용기를 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러한 소식을 듣고 진심으로 축하해준 멤버들에게 너무 고맙고 부족한 저에게 과분한 사랑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들께도 깊이 감사드린다"며 "항상 감사한 마음 잊지 않고 변함없이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며 보내주신 사랑에 보답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전했다.

    이 같은 깜짝 발표 이후 한 매체는 '첸이 이미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는 내용의 보도를 내놨으나,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과 함께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해 해프닝으로 일단락 됐다.

    소속사는 이날 첸의 결혼 소식과 함께 "가족들의 의사에 따라 결혼식 및 결혼과 관련된 모든 사항은 비공개로 진행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첸의 이 같은 깜짝 결혼 소식은 수많은 팬들에게 큰 충격을 안겼다. 국내를 넘어 전 세계를 무대로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최정상급 아이돌 멤버의 활동 중 결혼과 2세 소식은 이례적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 2013년 1월 원더걸스 멤버 선예의 결혼을 시작으로, 활발히 활동 중인 많은 아이돌들이 결혼 소식을 직접 전하는 흐름이 이어지면서 과거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를 체감할 수 있다.

    2014년에는 슈퍼주니어 성민이 뮤지컬 배우 김사은과의 결혼 소식을 알렸고, 2018년에는 빅뱅의 태양이 배우 민효린과 결혼했다.

    같은 해 FT아일랜드의 최민환이 걸그룹 라붐 출신의 율희와 결혼·출산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고, 지난해에는 엠블랙 지오가 뮤지컬 배우 최예슬과 결혼식을 올렸다.

    결혼이 아닌 연애로 상황을 확장해 보면 연애에 있어 아이돌들의 적극적인 공개 행보는 더욱 눈에 띈다.

    대표적인 케이스는 현아와 이던 커플이다. 그외에 동방신기 최강창민, 슈퍼주니어 김희철과 트와이스 모모 등은 열애 사실이 보도되자 이를 깔끔히 인정하며 공개 커플로 전환된 상태다.

    이처럼 연애와 결혼을 대하는 아이돌들의 방식은 점차 공개적으로 변화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팬들의 반응은 크게 엇갈리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첸의 경우만 보더라도, 그를 응원하는 목소리를 내는 팬들도 많지만, 냉담한 반응을 보이거나 비난 의견을 내는 팬들도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일부 팬들은 첸의 혼전임신 소식을 접한 뒤 극도의 거부감과 함께 그룹 탈퇴 목소리까지 내고 있는 상황이다.

    향후 첸의 활동에는 큰 변동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대를 앞두고 있긴 하지만, 지난해 2장의 솔로 앨범을 발표하는 등 그룹과 솔로로서 모두 활발한 활동을 벌인 만큼 올해 역시 음악 활동에 계속 매진할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