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공지능으로 제조업 되살린다…창원시 '제조 AI 창원' 비전 선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인공지능으로 제조업 되살린다…창원시 '제조 AI 창원' 비전 선포

    뉴스듣기


    창원시는 14일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개최된 '시민과 기업이 함께하는 제조 AI-ChangWon 비전 선포식'을 통해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한 창원 산업 대도약과 시민 생활 대혁신의 비전을 제시했다. (사진=창원시 제공)
    창원시가 인공지능 분야에서 최고의 역량을 가진 세계적인 기관들과의 협업을 통해 인공지능 산업혁신 창출과 창원 경제의 대도약을 이끌겠다는 비전을 선포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14일 창원시청 시민홀에서 개최된 '시민과 기업이 함께하는 제조 AI-ChangWon 비전 선포식'을 통해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한 창원 산업 대도약과 시민 생활 대혁신의 비전을 소개했다.


    행사에는 창원시와 한국전기연구원, 경남테크노파크 등 관내 연구혁신기관과 창원대, 경남대 등 관내 대학, 기업 등이 참석했다.

    특히 지난 11월 허성무 시장의 북미순방을 통해 협업하고 있는 캐나다 워털루대학교 페리둔 햄둘라퍼(Feridun Hamdullahpur) 총장과 지난 12월 초 창원형 스마트헬스케어시티 구상을 위해 창원시를 방문했던 존스홉킨스 보건대학 엘리세오 구알라(Eliseo Guallar) 교수가 축하 영상메시지를 전해와 눈길을 끌었다.

    창원시의 AI 정책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전국 지자체 관계자들도 대거 행사장을 방문해 '제조 AI-창원'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번 행사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을 헬스케어, 교통인프라, 생활안전, 물류, 로봇산업 등에 우선 적용하겠다는 구상을 드러낸 창원시는 기계산업 대표도시로서 인공지능 기술의 제조업 접목에도 큰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어진 사업설명회에서는 '제조 AI-창원' 구축을 위해 협업하고 있는 산ㆍ학ㆍ연 여러 기관에서 구상하고 있는 제조AI 창원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이윤석 창원산업진흥원 팀장은 주제 발표를 통해 '기업‧시민 체감형 제조AI 혁신도시 창원'의 추진전략과 미래상을 보여주었고, 창원시 인공지능(AI) 자문위원으로 위촉된 권혁주 캐나다 워털루대 교수는 '워털루대의 AI 제조업 적용모델'을 소개했다.

    유동욱 한국전기연구원 부원장은 '창원의 AI 산업생태계 육성방안'을, 신계영 삼성SDS 상무는 '산업단지 AI 적용방향과 구축사례'에 대해, 김병욱 창원대 교수는 '제조AI의 방향과 대학의 역할'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관내에 세계적 수준의 연구기관이 산재해 있고 창원국가산단에는 양질의 데이터를 쉼 없이 토해내는 우량기업들이 있어 창원의 인공지능 잠재력은 매우 풍부하다"며, "이번 제조 AI-창원 비전 선포식을 통해 창원시가 AI 선도도시로 4차 산업혁명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