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대통령 "강제징용 해법 관건은 피해자 동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문 대통령 "강제징용 해법 관건은 피해자 동의"

    뉴스듣기

    "위안부 합의때 경험했듯 피해자 동의 없이는 문제해결에 도움 안돼"
    "도쿄 올림픽 성공에 적극 협력…고위급 대표 보낼 것"

    질문 듣는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한일 갈등의 핵심인 일제 강제징용 문제의 해결 방안과 관련해 "일본도 그에 대한 해법을 제시하면서 한국과 머리 맞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강제징용 문제 해법을 묻는 일본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문 대통령은 "피해자 동의 없이는 한일간 정부가 아무리 합의해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안 된다는 것을 (2015년 12월) 위안부 합의 때 아주 절실하게 경험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피해자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이라는 점에 충분히 염두를 두면서 방안을 마련한다고 하면 저는 양국 간에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 크게 어렵지 않다고 보고 있다"며 "지금 (강제징용 재판 결과에 따른) 강제집행절차에 의해 강제매각을 통한 현금화가 이뤄지는 데 많은 시간 여유가 있지 않아서 한일 간 대화가 더 속도 있게 촉진됐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판결 문제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는 이미 여러 차례 해법을 제시했다"며 국회의 법안 발의 등 다양한 노력의 사례를 설명한 뒤 "한국 측에서 제시한 해법들만이 유일한 해법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해 일본 측의 적극적 태도를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또, 강제징용 등 과거사 문제 외에는 한일관계가 "대단히 건강하고 좋은 관계"라고 했고 "뿐만 아니라 한일관계를 더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의지도, 우리 한국이 일본을 가장 가까운 이웃 국가로 여기고 있다는 자세들은 확고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이 힘을 합쳐서 (어려운) 국제경제에 대응해 나가야 할 시기인데 이런 어려운 문제들, 특히 수출규제 통해서 한국 기업뿐 아니라 일본 기업에게도 어려움을 주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우선 일본의 수출규제와 GSOMIA 등 쉽게 해결할 수 있는 것을 해결한다면 신뢰 회복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020 도쿄 하계올림픽과 관련해 "도쿄 올림픽의 성공을 위해선 한국 정부가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라며 개막식에 고위급 대표를 보낼 의향을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