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OVO, ‘올림픽 본선행’ 女 배구대표팀에 포상금 전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농구/배구

    KOVO, ‘올림픽 본선행’ 女 배구대표팀에 포상금 전달

    뉴스듣기

    올림픽 성적에 따라 최대 5억원 추가 포상도 예고

    한국배구연맹(KOVO)은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대륙별 예선에서 우승하며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획득한 여자 배구대표팀에 포상금 1억원을 전달했다.(사진=KOVO)
    올림픽 본선에 나설 여자 배구대표팀이 기분 좋은 선물을 받았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은 12일 태국 나콘라차시마의 꼬랏 찻차이홀에서 열린 태국과 2020 도쿄올림픽 대륙별 예선 결승에서 3-0(25-22 25-20 25-20)으로 승리했다.

    이 승리로 한국은 아시아 대륙에 1장 남은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본선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지난해 8월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대륙간 예선에서 아쉽게 본선 진출에 실패했지만 마지막 기회마저 놓치지 않았다.

    여자 배구대표팀의 올림픽 본선 출전권 확보를 현장에서 지켜본 한국배구연맹(KOVO) 관계자는 경기 후 포상금 1억원을 전달했다. 김윤휘 KOVO 사무총장과 V-리그 여자부 단장들은 선수단에 포상금 1억원을 전달하며 본선 성적에 따른 추가 포상금 지급도 약속했다.

    KOVO는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는 경우 5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밖에 은메달과 동메달은 각각 3억원과 2억원이다. 4위로 대회를 마치는 경우도 1억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한편 한국 여자배구는 2012 런던올림픽 이후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성공하며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이후 44년 만에 올림픽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