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시 초대 민선 체육회장 누가되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광주시 초대 민선 체육회장 누가되나?

    뉴스듣기

    15일 선거...김창준,전갑수 맞대결
    막판 부정행위 선거 영향 '촉각'

    처음으로 실시되는 민선 광주시 체육회장 선거를 이틀 앞두고 김창준, 전갑수 두 후보가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막판에 이뤄진 한 후보의 부적절한 행위에 대한 선거관리위원회의 징계가 선거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첫 민선 광주시 체육회장 선거는 오는 15일 실시되고, 60여개 경기 단체 임원 등으로 구성된 310명의 대의원이 투표에 참여한다.

    선거 초반 4명이 출마의사를 밝혔지만 현재는 김창준, 전갑수 두 명의 후보가 치열한 맞대결을 펼치고 있다.

    김창준 후보
    김창준 후보는 경제인 출신으로 대한체육회 생활체육위원장과 광주시체육회 부회장 등을 두루 지냈다.

    김 후보는 "체육 발전을 위해서는 안정적인 재원 확보가 필요하다"고 보고 광주시, 광주시의회와의 원활한 소통과 지역 기업을 중심으로 한 '체육 지원단' 결성 등을 내걸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전갑수 후보는 배구선수 출신으로 광주시배구협회장과 대한장애인배구협회 상임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전 후보는 "학교체육이 바르게 기능해야 광주 체육의 미래가 있다"며 꿈나무 선수 육성에 힘쓰고, 생활체육회 등 체육계 안팎의 원활한 소통에도 힘쓰겠다고 밝히고 있다.

    전갑수 후보
    이런 가운데 막판 변수가 발생했다.

    광주시 선거관리위원회가 10일, 김창준 후보의 사전선거운동과 기부행위제한 금지 행위를 적발해 김 후보에 대해서는 경고 조치, 위반 내용과 제재 내용을 선거인들에게 알리고 징계 내용을 투표소에 공시하기로 했다.

    김 후보는 이달 초 특정 경기단체 임원들을 대상으로 음식을 제공하며 지지를 호소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어느 때, 어떤 선거 보다 공정한 선거를 표방한 체육회장 선거 과정에서 드러난 부정행위가 체육인들에게 어떤 영향을 줄 것인지 관심이다.

    그에 앞서 든든한 재정지원을 강조하는 김창준, 현장 중심의 체육회를 외치는 전갑수,
    체육인들의 선책이 주목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