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협박, 정권 면죄부 인사"…보수야권 일제히 비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검찰 협박, 정권 면죄부 인사"…보수야권 일제히 비판

    뉴스듣기

    한국당 "정권보신용 칼춤으로 기록될 것"
    바른미래 "윤석열 패싱하려 실정법 위반"
    새보수당 "추악한 수작, 곱절 처벌받을 것"

    자유한국당 전희경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제공)
    법무부가 8일 검찰 인사에서 정권과 관련한 수사를 담당했던 고위직 검사를 대거 교체하자 보수야권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자유한국당은 전희경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누가 봐도 청와대가 관련된 범죄수사를 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 스스로 수사망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셀프 면죄부용 인사폭거"라고 규정했다.

    이어 "검찰의 의견 청취마저도 거치지 않은 뻔뻔하기 그지없는 문재인 정권의 인사폭거는 정권보신용 칼춤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며 "추미애 법무부장관 역시 직권남용의 책임을 피해갈 수 없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강신업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제공)
    바른미래당 강신업 대변인은 '법무부장관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어 검사의 보직을 제청한다'는 검찰청법을 들어 이번 인사가 절차적 정당성을 지키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추 장관은 대검찰청에 인사명단을 제시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검사인사위원회를 열었다"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패싱할 목적으로 법질서 유지의 선봉에 서야 할 법무장관이 법을 대놓고 위반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인사는 앞으로 정권 비리를 수사하거나 정권의 심기를 건드리는 검사는 결코 가만두지 않겠다는 검찰 협박용 인사"라며 "검찰의 잠재적 피의자인 추 장관,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등에 의해 주도됐다는 점에서 객관성과 공정성을 인정하기도 어렵다"고 비판했다.

    새로운보수당 권성주 대변인(사진=연합뉴스 제공)
    새로운보수당 역시 권성주 대변인 명의 논평에서 "프랑스의 잔 다르크는 국가를 지키기 위해 목숨 바쳤는데, 한국의 추다르크(추 장관을 지칭)는 부정한 권력을 지키기 위해 정치인의 양심을 버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추 장관과 지금도 비리 은폐에 벌벌 떨고 있을 청와대에 경고한다"면서 "알량한 선출직 인사권으로 검찰 조사를 피하려 한 이 추악한 수작들 모두 반드시 곱절로 처벌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