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신년 기획] 21대 총선 '포항 남·울릉'…'대 혼전' 예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포항

    [신년 기획] 21대 총선 '포항 남·울릉'…'대 혼전' 예고

    뉴스듣기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위원장, 박명재 의원,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박승호 전 포항시장, 김순견 전 경북도 부지사, 문충운 환동해 연구원 원장(사진 왼쪽부터)
    오는 4월15일 치러질 21대 총선이 100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예비후보자들도 본격적인 선거체제에 돌입한 모습이다.

    포항CBS는 지역구별 후보자들을 살펴보는 기획특집을 4차례 마련해 보도한다. 첫 순서로 어느때보다 치열한 대결이 전망되는 포항 남·울릉 선거구를 짚어본다.

    포항남·울릉은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경북도위원장, 박명재 현 의원,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 박승호 전 포항시장, 김순견 전 경북도 부지사, 문충운 환동해 연구원장 등이 주요 후보군으로 꼽힌다.

    이 곳은 그동안 특정 보수당이 잠식하다시피 했지만 이번엔 다른 모습이다.

    경기침체가 지속되면서 맹목적 지지 보다는 지역발전에 도움이 되는 국회의원이 필요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위원장은 기존 지지층에 더해, 현재의 어려움을 공감하는 유권자를 공략해 지역의 첫 진보국회의원 타이틀을 노린다.

    허대만 위원장은 “철강산업 이후 이번이 불분명한 상황이다”면서 “해법을 누가 현실화 시킬수 있는지 판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선의 박명재 의원은 3선 국회의원으로 국회에 입성해 국회 상임위원장으로 침체된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겠다는 각오입니다.

    박명재 의원측은 최근 조직 정비를 갖고 총선에 나선다.

    박명재 위원장은 “이번 4.15 총선은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고,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구하는 ‘선거혁명’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4선의 경북도의회 지방정치 경험을 바탕으로 지방을 살릴 수 있는 정치를 하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장경식 의장은 “지방이 살기 위해서는 법과 제도를 바꿔야 한다”면서 “중앙에 가서 지방자치가 활성화 될수 있게 역량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6일 총선출마 선언을 한 박승호 전 시장은 시장 재임시절 자타공인 일 잘하는 시장이었던 만큼, 일 잘하는 국회의원이 되겠다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박 전 시장은 “8년간 시장으로 재임하면서 지역의 어려움을 너무나 잘 알고 너무나 일을 하고 싶다”면서 “인품과 학식보다는 일잘하는 후보를 뽑아 달라”고 말했다.

    일찌감치 예비후보 등록을 한 김순견 전 경북도 부지사는 지역 발전 정책을 제시하며 지역 행사장을 꾸준히 찾고 있습니다.

    김순견 전 부지사는 “철강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포항 남구·울릉군민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안겨드리겠다”고 말했다.

    얼굴 알리기에 한창인 문충운 원장은 북 콘서트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총선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문 원장은 “TK지역에서조차 보수정당에 등을 돌리는 현실에서 정치혁신과 세대교체 없이는 이번 총선에서 결코 승리할 수 없다”면서 “능력과 개혁의지를 갖춘 정치인만이 시민들 앞에 설 자격이 있다”고 강조했다.

    다양한 경력을 가진 후보군이 맞붙는 포항 남·울릉 지역구. 어느때보다 치열한 선거전이 예상된다.

    한편, 6일 현재 포항 남·울릉지역구는 더불어민주당 이건기, 자유한국당 김순견, 국가혁명배당금당 박덕춘 등 3명이 선관위에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