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베, 문대통령에 "후쿠시마 원전 배출수 방사성 물질, 한국의 1/100" 주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아베, 문대통령에 "후쿠시마 원전 배출수 방사성 물질, 한국의 1/100" 주장

    뉴스듣기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가 지난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세기성 샹그릴라호텔에서 악수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4일 중국 청두(成都)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때 후쿠시마 제1원전(이하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오는 '배출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의 양이 '한국 원전 배출수의 100분의 1 이하'라고 지적했다고 산케이신문이 한일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29일 보도했다.

    산케이는 아베 총리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에 후쿠시마현 주변 수산물 수입을 금지하는 한국 정부의 조치를 염두에 두고 이같은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가 언급했다는 배출수는 후쿠시마 원전의 원자로 건물로 흘러 들어가는 지하수를 줄이기 위해 건물 부근에 설치된 지하 배수장치(서브 드레인)에서 퍼 올린 지하수, 즉 치명적인 오염원(원자로 내 핵연료)에 닿기 전의 지하수를 언급한 것으로 추정된다.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이 배출수를 정화처리한 후 방사능 오염도가 기준치를 밑도는 것이 확인되면 해양에 방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일본 정부 소위원회의 자료 등을 근거로 2016년의 후쿠시마 원전 지하 배수장치로 퍼 올려 배출한 물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 배출량이 연간 1천300억 베크렐인 반면, 같은 해 한국의 월성 원전이 배출한 삼중수소 양은 약 17조 베크렐로, 약 130배에 달한다고 설명했다는 것이다.

    산케이는 아베 총리의 이같은 주장에 대해 문 대통령이 반론을 제기하거나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하지만 청와대는 청두 정상회담 다음 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가 논의된 사실을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청와대 관계자 설명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이 문제의 중대성에 비해 일본의 정보공유나 투명한 처리가 부족하다고 느껴진다. 일본 정부에 관련된 사람들로부터 논란이 될 만한 발언도 나오고 있다"고 문제를 제기했고, 아베 총리는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할 용의가 있다"는 답을 했다는 것이다.

    더욱이 아베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자료를 제시하며 언급했다는 배출수와 한국 정부나 국제환경단체 등이 문제를 제기하는 오염수(일본 정부는 처리수라고 부름)는 다른 것으로 여겨진다.

    일본 정부가 '처리수'라고 부르는 오염수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때 폭발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 원자로 내의 용융된 핵연료를 냉각할 때 발생하는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처리한 물이다.

    이 물은 인체에는 큰 해가 없는 것으로 알려진 트리튬(삼중수소)을 제외한 방사성 물질(62종)의 대부분을 제거한 상태이긴 하지만 여전히 인체에 치명적인 세슘-137, 스트론튬 등 일부 방사성 물질을 함유하고 있다.

    한편, 일본 정부는 한국이 취한 후쿠시마를 포함한 일본 동북 8개현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했으나 지난 4월 최종심에 해당하는 2심에서 패했다.

    일본은 이후에도 계속해서 후쿠시마와 인근 지역 식품에 대한 수입제한 조치를 완화하라고 요구하고 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