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평등 플랫폼 구축' 목표 '퍼플레이' 정식 서비스 시작

뉴스듣기


미디어

    '성평등 플랫폼 구축' 목표 '퍼플레이' 정식 서비스 시작

    뉴스듣기

    지난 20일 여성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퍼플레이(Purplay)' 웹사이트 오픈
    2017년 12월 애플리케이션 베타버전 출시
    국내 여성영화·젠더 이슈 등 다룬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여성'·'영화' 테마로 다양한 사업 추진하는 여성 기업이자 예비 사회적 기업

    (사진=퍼플레이 제공) 확대이미지

     

    '성 평등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하는 여성영화 스트리밍 서비스 '퍼플레이(Purplay)'가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퍼플레이컴퍼니(대표 조일지, 이하 퍼플레이)는 지난 20일 퍼플레이의 웹사이트를 열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퍼플레이는 사이트 오픈에 맞춰 60여 편의 작품을 공개했으며, 각 작품은 개별 구매를 통하여 관람할 수 있다.

    퍼플레이는 지난 2017년 12월 애플리케이션 베타버전을 출시, 국내 여성영화와 젠더 이슈 등을 다룬 영화를 스트리밍 서비스해왔다. 이번 정식 사이트 오픈을 통하여 웹 기반으로 서비스를 확장하며, PC와 모바일 페이지를 통해서도 영화를 관람할 수 있게 됐다.

    퍼플레이는 '여성'과 '영화'를 테마로 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여성 기업이자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2017~2018년 두 차례에 걸쳐 텀블벅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나는 여성영화에 돈 쓸 준비가 됐다(I'm ready to pay for feminist films!)' 캠페인을 진행한 바 있으며, 성 평등 임시극장 '와보라', 오프라인 상영회 '퍼플데이' 등을 운영해왔다.

    지난 16일에는 온라인 매거진 '퍼줌(Purzoom)'을 공개하기도 했다. 퍼줌(www.purzoom.com)은 '여성영화, 읽는 즐거움'을 캐치프레이즈로 내세우며 다양한 여성영화의 정보 및 리뷰, 비평, 제작자 인터뷰 등을 무료로 제공한다. 이외에도 여성 감독들의 첫 영화 연출기, 영화 속 인물들의 영화 이후의 삶을 상상해보는 2차 창작물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퍼플레이 조일지 대표는 "'퍼플레이'가 말하는 여성영화란 여성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여성 감독의 영화, 젠더 이분법에 도전하는 영화, 성 평등한 영화"라며 "여성영화에 대한 수요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지만, 다양한 여성영화를 볼 수 있는 플랫폼은 여전히 부족한 실정"이라고 사업 배경을 밝혔다.

    조 대표는 "여성영화를 전문으로 서비스하는 온라인 플랫폼의 활성화를 통해 여성 창작자들이 작업을 이어갈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이를 통해 다양한 여성상, 평등의 가치, 세상을 보는 새로운 시선을 확산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퍼플레이는 웹사이트(www.purplay.co.kr)를 기반으로 국내외의 장·단편 극영화,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여성영화를 발굴, 소개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내년 중에는 애플리케이션 또한 재출시해 모바일 환경에서의 편리성을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퍼플레이컴퍼니는 서울시의 '2019. 청년프로젝트 투자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청년프로젝트 투자사업'은 시민 생활과 밀접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청년 주도 프로젝트를 발굴, 투자, 육성, 지원하는 사업으로, 서울시가 주최하고 임팩트 투자기업 ㈜크레비스파트너스가 주관한다. 퍼플레이는 이 투자사업을 통해 '성 평등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서비스에 대한 보다 자세한 문의는 이메일(purplay@purplay.co.kr)이나 전화(0507-1460-8122)로 하면 된다.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