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이나 대기 방출로 처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제일반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이나 대기 방출로 처리"

    뉴스듣기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저장 탱크. (사진=연합뉴스)
    일본 경제산업성은 23일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발생하고 있는 오염수 처리방식을 '해양방출'이나 '대기방출'로 압축했다고 교도통신 등이 보도했다.

    경제산업성은 이날 소위를 열고 처분 방식 논의와 관련해 △오염수를 희석해 바다로 내보내는 해양 방류를 비롯해 △증발시켜 대기 중에 내보내는 대기 방출 △해양 방류와 대기 방출의 조합 등 3가지로 정리했다.

    소위는 그동안 △지층 주입 △수소 방출 △지하 매설을 포함해 총 5가지 방식을 검토해왔다.

    경제산업성은 해양 방류와 대기 방출 방식으로 압축해 제시한 것과 관련해 "미국 등 국내외에서 전례가 있다"고 밝혔다.

    나머지 3가지 방식에 대해서는 "관련 규제와 기술, 시간 등 현실적으로 과제가 많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처분 방법과 시기에 대해서는 "정부가 책임지고 결정해야 한다"며 구체적으로 명시하지는 않았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현재로써는 해양방출이 유력하지만, 현지 어민 등 어업 관계자들은 풍평피해(잘못된 소문으로 인한 피해)를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건물에 지하수나 빗물 등이 스며들면서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오염된 물이 하루 170톤 가량씩 발생하고 있다.

    현재 원전내 부지에는 118만톤의 처리수가 쌓여 있으며 오는 2022년 경에는 포화상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한국 등 주변국은 일본 정부의 해양 방류 가능성을 경계하면서 국제무대에서 공론화에 나서고 있다.

    이에 일본 정부는 "경제산업성 소위에서 처분 방식을 논의하고 있으며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고수해 왔다.

    그러나 지난 9월 하라다 요시아키(原田義昭) 전 환경장관이 퇴임 기자회견에서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해 희석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밝혀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일본 정부가 해양 방류에 무게를 두고 있으며 경제산업성 소위도 형식적인 절차라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