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O승' 정찬성 "사물이 두 개로 보여…조만간 수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KO승' 정찬성 "사물이 두 개로 보여…조만간 수술"

    뉴스듣기

    "에드가 상대 1라운드 KO, 전혀 예상 못해"
    "떡볶이 먹고 싶어…서울서 팬미팅도 열고파"

    "사물이 두 개로 보여서 조만간 눈 수술을 받아야 합니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32, 코리안좀비 MMA)이 안와골절 부작용을 딛고 값진 승리를 거둔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정찬성은 21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UFC 부산대회 메인이벤트 페더급 경기에서 프랭키 에드가(38, 미국)에 1라운드 3분 18초 TKO승했다.

    정찬성은 승리 직후 옥타곤 인터뷰에서 "페더급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와 붙고 싶다"고 소리쳤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원하는 타이틀전 시기가 있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그러자 정찬성은 "안와골절 수술 부작용 때문에 지금 눈 상태가 안 좋다. 여러분이 두 명으로 보인다"며 "다행히 바로 수술하면 1~2달이면 회복할 수 있단다. 내년 5~6월에는 싸우는 게 가능하다"고 고백했다.

    악조건 속에서 에드가에게 수 차례 펀치를 적중시킨 것에 대해서는 "사람은 적응의 동물인 것 같다"고 웃었다.

    1라운드 KO승은 스스로도 예상치 못한 결과다.

    정찬성은 "25분간(5분 5라운드) 큰 펀치가 적중되면 에드가를 KO시킬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1라운드 KO승이 나올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다만 "맥스 할러웨이는 에드가와 경기할 때 한 차례 테이크다운 당했지만, 나는 25분간 에드가에게 한 번도 안 넘어갈 자신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2011년 UFC 진출 후 처음 출전한 한국대회에서 승리한 소감도 밝혔다.

    정찬성은 "친구, 가족, 지인들이 자꾸 눈에 들어와서 머리를 두드리며 '에드가한테 집중하자'고 마인드 컨트롤을 했다"며 "한국팬들의 응원은 세계에서 가장 열광적이다. 오늘 가족, 친구, 지인들과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겠다"고 말했다.

    두 달 넘게 시합 준비에만 집중했다. 정찬성은 "떡볶이가 가장 먹고 싶다. 크리스마스엔 세 아이와 놀아줄 생각이고, 서울에서 팬미팅도 하고 싶다"고 웃었다.

    후배사랑도 보여줬다. 정찬성은 "한국인 파이터들이 배우는 자세로 더 많이 성장하길 바란다. (김)동현이 형이 길을 터준 것처럼 나도 후배들에게 그런 존재가 되겠다"고 말했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