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대통령 '우유 훔친 부자' 도와준 시민 얘기에 "따뜻한 사회"

뉴스듣기


대통령실

    문 대통령 '우유 훔친 부자' 도와준 시민 얘기에 "따뜻한 사회"

    뉴스듣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인천 '장발장 부자' 언급
    마트 대표 처벌의사 철회, 경찰관 국밥 대접
    "우리 사회가 희망있는 따뜻한 사회라는 것 보여줬다"

    발언하는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임대주택에서 지병을 앓다가 배고픔을 견디지 못해 식료품을 훔쳤던 이른바 '장발장 부자'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장발장 부자의 얘기가 많은 국민에게 큰 감동을 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흔쾌히 용서해 준 마트 주인, 부자를 돌려보내기 전 국밥을 사주며 눈물을 흘린 경찰관, 이어진 시민들의 온정은 우리 사회가 희망이 있는 따뜻한 사회라는 것을 보여줬다"며 "모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정부와 지자체는 시민들의 온정에만 기대지 말고 복지제도를 통해 제도적으로 (이들을) 도울 길이 있는지 적극적으로 살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A(34)씨와 아들 B(12)군은 지난 10일 인천시 중구에 있는 한 마트에서 우유와 사과 6개 등 식료품을 훔치다 마트 직원에게 적발됐다.

    마트 대표는 경찰에 신고했지만 A씨가 눈물을 흘리며 사정을 설명하고 잘못을 뉘우치자 처벌 의사를 철회했다.

    A씨는 당뇨와 갑상선 질환 등 지병이 악화하면서 택시기사를 그만두고 임대주택에서 6개월간 요양하다가 굶주림을 참지못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마트에 출동한 경찰관은 이들 부자를 인근 식당으로 데려가 국밥을 먹이기도 했다.

    해당 경찰관은 이후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요즘 세상에 밥 굶는 사람이 어디 있습니까"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