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文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 무한 책임감" 독도 헬기 추락 영결식 참석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文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 무한 책임감" 독도 헬기 추락 영결식 참석

    뉴스듣기

    지난 10월 31일 독도 인근 응급환자 이송 중 헬기 추락 순직
    합동영결식 대구 계명대 실내체육관에서 엄숙하게 진행
    "우리는 오늘 다섯 분의 영웅과 작별한다"
    "우리의 영웅들은 그날 밤 우리 곁으로 돌아오지 못했다" 비통
    "다섯 분 모두 삶과 일에 충실했고 가족과 동료들에게 커다란 사랑 줘"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 체육관에서 열린 독도 해역 헬기 추락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 합동영결식에서 추도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언제 겪을지 모를 위험을 안고 묵묵히 헌신하는 전국의 모든 소방관들과 함께 슬픔과 위로를 나누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독도 인근 해상에서 응급환자 이송 중 헬기 추락으로 순직한 '소방항공대원 합동영결식'에 참석해 "오늘 용감했던 다섯 대원의 숭고한 정신을 국민과 함께 영원히 기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추모했다.

    합동 영결식은 대구 계명대 실내체육관에서 엄숙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이날 합동영결식은 지난 2004년 소방방재청 신설 이후 중앙정부가 주관하는 첫 영결식이자, 대통령이 참석해 추도사를 한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오늘 다섯 분의 영웅과 작별한다"며 "사랑하는 아들이었고, 딸이었고, 아버지였고, 남편이었고, 누구보다 믿음직한 소방대원이었으며 친구였던, 김종필, 서정용, 이종후, 배혁, 박단비 다섯 분의 이름을 우리 가슴에 단단히 새길 시간이 됐다"고 담담히 말했다.

    또 "10월 31일, 다섯 대원은 어두운 밤, 멀리 바다 건너 우리땅 동쪽 끝에서 구조를 기다리는 국민을 위해 한 치 망설임 없이 임무에 나섰다"며 "국민의 생명을 구하는 소명감으로, 어떤 어려움도 헤쳐 나갈 수 있도록 훈련받고, 동료애로 뭉친 다섯 대원은 신속한 응급처치로 위기를 넘겼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의 영웅들은 그날 밤 우리 곁으로 돌아오지 못했다"며 "무사 귀환의 임무를 남겨놓은 채 거친 바다 깊이 잠들고 말았다"고 비통해 했다.

    이번 사고로 숨진 5명의 소방항공대원들을 한 명, 한 명 호명하며 그들의 희생정신을 기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대구 달서구 계명대 체육관에서 열린 독도 해역 헬기 추락사고 순직 소방항공대원 합동영결식에서 고인에 대해 훈장을 추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문 대통령은 "김종필 기장은 20년 경력의 베테랑 조종사"라며 "끊임없이 역량을 기르면서 주위 사람들까지 알뜰히 챙기는 듬직한 동료였고, 세 아이의 자랑스러운 아버지였다"고 소개했다.

    또 "서정용 검사관은 국내 최고의 대형헬기 검사관"이라며 "후배들에게 경험과 지식을 아낌없이 나눠주는 탁월한 선임이었고, 아들과 딸을 사랑하는 따뜻한 가장이었다"고 말했다.

    이종훈 부기장에 대해서는 "닥터헬기 조종 경험을 가진 믿음직한 조종사이자, 동료들을 세심하게 챙기는 ‘항공팀 살림꾼’이었다"며 "더욱 안타까운 것은, 둘째 아들을 먼저 잃은 아버지와 어머니에게 너무나 귀한 아들이었다"고 안타까워했다.
     

    배혁 구조대원에 대해서는 "이곳 계명대를 졸업했고 결혼한 지 갓 두 달 된 새신랑"이라며 "해군 해난구조대원으로 활약한 경력으로 소방관이 됐다,. 지난 5월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에 파견돼 힘든 수중 수색 업무에 투입됐던 유능하고 헌신적인 구조대원"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박단비 구급대원은 늘 밝게 웃던 1년 차 새내기 구급대원이었다"며 "쉬는 날 집에서도 훈련을 계속하면서 만약 자신이 세상에 진 빚이 있다면 국민의 생명을 구하는 것으로 갚겠다고 했던 진정한 소방관이었다"고 되돌아봤다.

    문 대통령은 "다섯 분 모두 자신의 삶과 일에 충실했고 가족과 동료들에게 커다란 사랑을 주었다"며 "언제나 최선을 다한 헌신이 생사의 기로에 선 국민의 손을 잡아준 힘이 됐다"고 추모했다.

    또 "다섯 분의 헌신과 희생에 깊은 존경의 마음을 바치며 다급하고 간절한 국민의 부름에 가장 앞장섰던 고인들처럼 국민의 안전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가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비통함과 슬픔으로 가슴이 무너졌을 가족들께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리며, 동료를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한 소방 잠수사들, 해군과 해경 대원들의 노고에도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