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병기 부시장 전방위 압수수색에 울산 공직사회 '침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울산

    송병기 부시장 전방위 압수수색에 울산 공직사회 '침울'

    뉴스듣기

    울산시 공무원, 검찰 수사 송철호 시장까지 확대될까 동요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6일 오전 8시50분 울산시청 송 부시장 집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벌였다. (사진=이상록 기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상대로 전방위적 강제수사를 벌이면서 울산 공직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검찰 수사관들은 6일 오전 8시50분 송 부시장 집무실에 들어간 뒤 무려 8시간이 지난 현재까지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동시에 송 부시장의 자택인 울산 남구의 한 아파트에서도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시청 지하 주차장에 있던 송 부시장의 관용차량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이 이뤄졌다.

    송 부시장은 이날 참고인 자격으로 서울중앙지검에서 조사를 받았다.

    울산지역 공직사회는 송 부시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예상보다 강도 높게 이뤄지자 크게 술렁이고 있다.

    검찰 압수수색이 진행된 이날 오전 송 부시장 집무실 앞에는 청원경찰이 배치돼 일반인들의 출입을 막았다.

    비슷한 시각 몇몇 공무원들은 압수수색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송 부시장 집무실이 있는 8층으로 모이기도 했다.

    울산시청 한 공무원은 "동요하지 말라는 상급자의 당부가 있었지만 많은 직원들은 의혹이 어디까지 번질지 걱정하고 있다"며 "공무원 2~3명만 모이면 이번 사건에 대해 이야기한다"고 전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검찰 조사가 송철호 시장으로까지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걱정 섞인 예측이 나오고 있다"며 "하루빨리 이번 사건이 마무리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의혹이 확산하자 송병기 부시장은 지난 5일 기자회견을 열고 "울산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사건을 제보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총리실 행정관과 시중에 떠도는 일반적인 의혹을 전했을 뿐"이라며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