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의겸, 흑석동 상가주택 34억5천만원에 매각…"차액 모두 기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김의겸, 흑석동 상가주택 34억5천만원에 매각…"차액 모두 기부"

    뉴스듣기

    지난해 7월 25억7천만원에 매입…1년 5개월 만에 8억8천 차액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매물로 내놓은 서울 흑석동의 상가주택 건물이 매각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매각 금액은 34억5천만원이다. 김 전 대변인이 해당 건물을 지난해 7월 25억7천만원에 매입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1년 5개월 만에 8억8천만원의 차액이 발생한 셈이다.

    김 전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차액을 모두 기부하겠다는 뜻은 그대로"라고 밝혔다.

    앞서 김 전 대변인은 지난 3월 흑석동 건물 매입 사실이 알려지며 투기 논란이 일자 청와대 대변인에서 사퇴했다.

    그러다 지난 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물의를 일으킨 흑석동의 집을 판다"며 "매각 뒤 남은 차액에 대해서는 전액 기부하고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매각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서는 부동산 안정이 필수적인데, 야당과 보수언론은 정부 정책의 신뢰도를 떨어뜨리려 하고 있다"며 "정책에 제가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되겠기에 매각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내년 총선 출마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으나, 김 전 대변인은 지난 3일 MBC 라디오에 나와 집 매각과 총선 출마 문제는 별개라는 입장을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