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 무용의 파격적이고 색다른 변신…서울시무용단 '더 토핑'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공연/전시

    한국 무용의 파격적이고 색다른 변신…서울시무용단 '더 토핑'

    뉴스듣기

    5~7일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에서 공연

    서울시무용단 '더 토핑' 공연 '봄봄봄'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궁중무용과 재즈, 설치미술, 뉴트로국악 등 타 장르와 협업해 색다른 모습으로 파격 변신한 한국 무용 공연이 개막했다.

    세종문화회관 서울시무용단은 정기공연 '더 토핑(The Topping)'을 5일부터 7일까지 3일간 세종문화회관 S씨어터 무대에 올린다.

    지난 2015년부터 시작된 '더 토핑'은 '세상의 모든 컬래버'라는 주제로 매년 한국무용과 다양한 장르와의 협업을 시도해 온 서울시무용단의 대표 프로젝트다.

    그간 한국무용과 발레, 애니메이션, 드로잉아트, 판소리 등 다양한 장르와 실험적인 결합을 선보이며 관객에 호평을 받아왔다.

    올해는 이선희, 윤서희, 고우리, 오정윤 안무가의 작품을 선보인다.

    5일 개막에 앞선 프레스콜에서 공개된 네 작품은 각기 다른 색깔을 확연히 드러내며 한국 무용의 화려한 변신을 알렸다.

    먼저 안무가 이선희는 궁중무용과 재즈와의 협업을 시도한 '봄봄봄'을 선보였다. '봄봄봄'은 궁중무용인 '춘앵전'을 모티브로 심미적 요소가 내포돼 있는 춤사위 용어 15가지를 선정, 현시대의 감성으로 해체하고 재구성 했다.

    특히 기타리스트 SAZA-최우준, 타악의 이정일을 중심으로 한 5명의 연주자가 연주하는 음악은 작품에 자연스레 녹아들며 무용수의 아름다운 춤사위를 뒷받침 했다.

    서울시무용단 '더 토핑' 공연 '폼'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이어진 두번째 무대인 '폼'은 안무가 윤서희와 디지털 아트디렉터 윤주희, 그리고 기타리스트 윤중희가 손 잡고 한국무용과 디지털 아트, 현대음악을 컬래버 한 작품이다.

    무용수는 각기 하나의 거품을 형상화 한 안무를 선보이는 데, 형형색색 화려하게 구현된 시각적인 효과가 돋보인다.

    '거품이 하나면 금방 터져 허상이 되지만 모이면 더 오래 존재한다'는 생각에서 출발한 '폼'은 무용수들의 안무로 모여서 오래 함께 하고 싶은 메시지를 전달한다.

    서울시무용단 '더 토핑' 공연 'TEARS'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안무가 고우리는 뉴트로국악과 협업 한 작품 'TEARS'를 무대에 올렸다. 최근 큰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환경오염을 소재로 사회문제에 대해 모두가 인지하고 있지만, 무관심하게 살고 있는 사람들의 삶과 생명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검은 옷을 입고 무대에 등장한 무용수들은 이 같은 메시지를 농도 짙은 춤사위로 전달한다.

    특히 무용수들이 한 곳에 모여들며 얼굴을 포개는 기괴한 모습의 안무는 스산한 음악과 어우러지며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서울시무용단 '더 토핑' 공연 '황금비율'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마지막 무대는 한국무용과 설치미술의 협업 작품인 안무가 오정윤의 '황금비율(The golden ratio)'로 꾸며졌다.

    '황금비율'은 오늘날 현대예술에서 중시되는 경향인 '깊이', '의미', '해석에 대한 지식' 등 확립된 위계를 전도시키고 싶은 동기와 호기심에서 시작한다.

    설치미술 작가인 '비주얼 아트크루 308'가 선보이는 무대 장치는 작품에 시각적 효과를 더하고, 역동적이면서도 절제된 안무를 통한 무용수들의 군무는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