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대통령 "시진핑 주석 국빈 방문 내년 조기에 이뤄지길 기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문 대통령 "시진핑 주석 국빈 방문 내년 조기에 이뤄지길 기대"

    뉴스듣기

    文, 한반도 비핵화 3대 원칙 천명...왕이 "건설적 역할 하겠다"
    文 "완전한 비핵화, 항구적인 평화 구축 중요한 기로 맞아"
    왕이 "전략적인 소통 위해 한국 찾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후 중국 왕이(王毅)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의 국빈 방문이 내년 조기에 이루어져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비핵화·평화 3대 원칙(전쟁불용, 상호안전보장, 공동번영)을 설명하고,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제안에 대한 중국 측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고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왕 외교부장은 최근 한반도 정세의 어려움에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적 해결을 위한 모멘텀을 유지하기 위한 건설적 역할을 지속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두 사람의 면담이 비공개로 전환된 후 시 주석의 국빈 방한 문제가 본격 논의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왕 외교부장과의 공개 면담 자리에서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요한 기로를 맞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핵 없고 평화로운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또 "양국 간의 긴밀한 대화와 협력은 동북아의 안보를 안정시키고, 또 세계 경제의 불확실한 상황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며 특히 시진핑 주석이 한반도 평화에 대해 긍정적인 역할과 기여를 하고 있다고 사의를 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이어 "이번 달에 예정되어 있는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에 양국 간의 대화와 협력이 더욱더 깊어지길 기대한다"며 "곧 만나 뵐 수 있게 될 것으로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왕 외교부장은 "이번에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국 측의 동료들과 전략적인 소통을 하기 위해서"라며 "현재 국제 질서는 일방주의, 그리고 강권정치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상 미국의 패권주의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왕 외교부장은 또 "한중 양국은 이웃으로서 대화와 협력을 강화해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같이 수호하고 기본적인 국제 규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개혁의 전면적 심화와 개방 확대에 따라 한중관계는 더 넓은 발전 공간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선 이번 달 예정된 문 대통령님의 중국 방문을 잘 준비해 한중관계의 발전을 추진할 뿐만 아니라 한중일 3자간의 협력도 잘 추진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