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대통령, 中왕이 접견 "한반도 평화 중대 기로…中 계속 지원해주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문 대통령, 中왕이 접견 "한반도 평화 중대 기로…中 계속 지원해주길"

    뉴스듣기

    文 "한중 협력으로 세계 경제 불확실성 이겨낼 수 있을 것"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 시진핑 주석 만나길 고대"
    왕이 "일방주의·강권정치 위협 맞서 한중 협력 강화 필요"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접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요한 기로를 맞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핵 없고 평화로운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 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의 긴밀한 대화와 협력은 동북아의 안보를 안정시키고, 또 세계 경제의 불확실한 상황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며 특히 시진핑 주석이 한반도 평화에 대해 긍정적인 역할과 기여를 하고 있다고 사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달에 예정되어 있는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에 양국 간의 대화와 협력이 더욱더 깊어지길 기대한다"며 "곧 만나 뵐 수 있게 될 것으로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예방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왕이 외교부장은 "이번에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국 측의 동료들과 전략적인 소통을 하기 위해서"라며 "현재 국제 질서는 일방주의, 그리고 강권정치의 위협을 받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한중 양국은 이웃으로서 대화와 협력을 강화해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같이 수호하고 기본적인 국제 규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이 부장은 또 "중국 개혁의 전면적 심화와 개방 확대에 따라 한중관계는 더 넓은 발전 공간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며 "우선 이번 달 예정된 문 대통령님의 중국 방문을 잘 준비해 한중관계의 발전을 추진할 뿐만 아니라 한중일 3자간의 협력도 잘 추진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