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이광철 민정비서관 "고인 죽음 이용 저열한 행위" 곽상도 실명 비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靑 이광철 민정비서관 "고인 죽음 이용 저열한 행위" 곽상도 실명 비판

    뉴스듣기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으로 숨진 A 수사관 압박 사실 아냐
    곽상도 "이광철 비서관이 고인 상대로 유재수 수사 정보 집요하게 요구"
    이광철 "고인의 비극적 선택 정치적 악용하는 곽 의원에 유감"
    "최소한의 금도를 넘어선 것" "본인 모습 성찰하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지난 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 조문을 마친 후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제공)
    청와대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을 겨냥해 "고인의 부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매우 저열한 행위"라고 비판하고 나섰다.

    지난 1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산하 감찰반원으로 근무했던 검찰수사관 A씨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의혹으로 검찰 소환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배경에 이 비서관이 개입했다는 곽 의원의 주장을 정면 반박한 셈이다.

    숨진 A씨는 청와대 특감반 업무를 마치고 올해 2월 유재수 비위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동부지검 형사 6부로 자리를 옮겼다.

    이에 한국당 친문(親文)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인 곽 의원은 전날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백원우 별동대' 출신으로 검찰 출두 직전에 극단적 선택을 한 A수사관을 상대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수사 정보를 집요하게 요구했다는 제보가 입수됐다"고 주장했다.

    이 비서관은 "곽상도 의원은 모 언론을 통해 제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으로 근무하다 돌아가신 고인에게 '유재수 수사정보를 집요하게 요구'했다고 주장했다"며 "단연코 사실이 아니다. 사실과 다른 허구적 주장을 제보라는 이름을 달아 유포하면서 고인의 비극적 선택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곽 의원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사진=연합뉴스 제공)
    또 "곽 의원은 저의 이름을 거명하면서 여러 의혹을 제기한바 있다"며 "설혹 근거가 약하더라도 국회를 존중해야 한다는 소신을 갖고 있기에 그간 어떤 억측도 감내해왔다. 그러나 이번 사안은 고인의 부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매우 저열한 행위로서 최소한의 금도를 넘어선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본인의 모습이 과연 우리 정치가 지향하는 바에 부합하는 것인지 성찰해 보시기를 감히 당부드린다"고 꼬집었다.

    민형사상 법적 책임도 강조했다.

    이 비서관은 "곽 의원의 주장을 포함해 향후 고인의 비극적 사태를 이용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이를 저와 연결시키려는 시도에 대하여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임을 단호히 밝혀둔다"며 "고인의 극단적 선택으로 저 또한 매우 충격을 받았다. 고인이 편안하게 안식하시고 유가족들께서 평안하시기를 간절하게 기원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