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태경 "靑 기획 선거공작·국헌문란 사건, 文대통령 밝혀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하태경 "靑 기획 선거공작·국헌문란 사건, 文대통령 밝혀야"

    뉴스듣기

    "공권력 동원 선거 개입, 국헌문란급 범죄"
    "덮으려 할수록 국가적 혼란 극심, 정권 몰락 부추길 것"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지난 4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청와대와 다른 입장을 내놓은 것에 대해 "청와대가 기획하고 주도한 선거공장, 국헌문란 사건이라는 것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며 진상 규명을 촉구했다.

    하 의원은 5일 자신의 SNS(페이스북)에서 "청와대가 공권력 동원해 지자체장 선거 개입한 것은 국헌문란급 범죄"라며 "이제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자인 송병기 부시장은 청와대가 먼저 물어봤다고 천기를 누설했다"며 "본인 혼자 모든 걸 뒤집어쓰지 않으려고 진실을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하 의원은 아울러 "문 대통령과 청와대가 국헌문란 범죄를 덮으려고 할수록 국가적 혼란만 더 극심해지고 정권의 몰락을 부추길 것"라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4일 청와대는 긴급 브리핑을 통해 "제보자와 문건을 작성한 청와대 행정관은 두 분 다 공직자였기 때문에 우연한 기회에 알게 된 것 같다"며 "행정관은 '청와대 근무하기 전에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서 알게 된 사이'라고 얘기를 했다"고 해명했다.

    반면 송 부시장은 "내가 먼저 알린 게 아니라 청와대 측 인사가 물어왔다"고 주장하며 청와대의 해명과 다른 입장을 내놨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