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당, '친문게이트' 조국·백원우·오거돈 등 10명 고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한국당, '친문게이트' 조국·백원우·오거돈 등 10명 고발

    뉴스듣기

    한국당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대검 고발 조치
    단장 곽상도 "靑 선거개입 실체 구체적으로 드러나"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청와대 사랑채 앞 투쟁 천막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윤창원 기자)
    자유한국당은 5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청와대 감찰 중단,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과 관련, 조국 전 법무부장관 등 10명의 의혹 대상자들을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한국당 울산시장 부정선거 등 친문게이트 진상조사위원회 단장 곽상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서 "청와대의 선거개입 실체가 구체적으로 드러났기에 추가 고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고발 대상은 조 전 장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이광철 민정비서관, 송철호 울산시장, 송병기 울산경제부시장, 이영표 서울지방경찰청장 등 총 10명이다.

    곽 의원은 "조국, 백원우, 이광철은 대통령 비서실에 근무하면서 지난해 6.13 지방선거에 개입해 집권여당 소속 당선에 영향을 미쳤다"며 "송철호, 송병기는 상대 후보자의 범죄 비리를 검찰에 넘기고 적극 참여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용표 청장 등에 대해선 청와대 하명에 의한 수사였다는 게 드러나면 황운하 청장과 마찬가지로 선거법 위반, 직권남용죄에 해당된다"라고 덧붙였다.

    곽 의원은 또 "유재수 사건과 관련해선 오거돈 부산시장과 최종구 금융위원장에 대해 고발하려고 한다"며 "오 부산시장은 유 시장에 대한 징계절차를 개시하지 않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종구는 백원우로부터 감찰결과를 통보받은 이후에 어떻게 인사조치를 할 것인지 상의까지 하면서 석달을 끌었다"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