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 뷰티 집중육성…일자리 7만3천개 창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K 뷰티 집중육성…일자리 7만3천개 창출

    뉴스듣기

    정부 화장품산업 육성방안 발표...세계 3대 수출국 목표

    (일러스트=연합뉴스)
    정부가 2022년까지 우리나라를 세계 3대 화장품 수출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기초소재 연구개발 지원 등 '미래 화장품산업 육성방안'을 내놓았다.

    5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정부의 육성방안을 보면 화장품 기초소재 및 신기술 연구개발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세계 수준 대비 86.8%에 불과한 국내 기술 수준을 2030년까지 95%로 높이고, 23.5%가량인 일본 원료수입 비중도 2022년까지 18%로 낮출 계획이다.

    수입 의존도가 높은 계면활성제, 자외선차단소재 등 기초소재는 국산화하고, 흰감국(미백작용)과 어리연꽃(노화방지) 등을 이용해 소재 국산화를 추진한다.

    화장품 규제도 완화해 업계의 요청이 많았던 제조자 표기 의무는 없앤다.

    화장품에 제조원이 노출되다 보니 해외 경쟁사가 직접 제조사와 계약해 유사제품이 증가하고 중소 브랜드가 피해를 보는 사례가 많았기 때문이다.

    개인별 피부 진단을 통해 고객 맞춤형으로 화장품을 제조하는 맞춤형화장품 제도도 내년 3월 세계 최초로 시행한다.

    정부는 화장품 수출시장 다변화를 위해 인도와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등 신남방 신흥국가도 공략하기로 했다.

    시장개척단을 파견해 홍보 팝업 부스를 운영하고, 수출 잠재력이 확인되면 K-뷰티 홍보관과 대규모 박람회를 통해 본격적으로 한국 제품의 우수성을 홍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와함께 화장품 생산, 신기술 연구개발, 뷰티서비스를 포함한 전문교육, 중소기업 컨설팅 등이 한 곳에서 이루어질 수 있는 'K-뷰티 클러스터'가 구축된다.

    정부는 이같은 화장품 산업 육성방안이 실시되면 국내 세계 100대 화장품 기업은 4개에서 7개로, 매출 50억원 이상 기업은 150개에서 276개로 늘어나고, 신규 일자리는 7만3000개 창출될 것으로 기대했다.

    우리나라의 화장품 수출액은 2014년 18억 달러에서 2018년 63억달러로 연평균 34.9% 성장했으며, 작년 기준으로 세계 4위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