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매매 조사' 이용철 해설위원, 무혐의로 풀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성매매 조사' 이용철 해설위원, 무혐의로 풀렸다

    뉴스듣기

    성매매 혐의로 조사를 받아 무혐의로 결론이 난 이용철 KBS N 스포츠 해설위원.(사진=연합뉴스)
    성매매 혐의로 조사를 받은 이용철 KBS N 스포츠 야구 해설위원(55)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 위원의 사건 담당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유현정 부장검사)는 3일 무혐의 결론을 내리고 수사를 종결했다. 이 위원도 4일 보도자료를 내고 3일자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 위원은 지난 8월 서울 강남경찰서에 2017년 서울 강남구 선릉역 인근 술집에서 수 차례 성매매를 했다는 내용의 고발장이 접수돼 성매매방지특별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당시 이 위원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흠집 내기를 목적으로 한 고발"이라고 반발했다.

    결국 검찰 조사에서 이 위원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이 위원은 자신을 고발한 지인에 대해 무고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상황이다.

    이 위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 사건은 저에게 민사소송 패소 후 앙심을 품었던 자가 처음부터 저의 명예를 실추시킬 목적으로 허무맹랑한 혐의를 꾸며 고발하고 이를 곧 언론에 제보하여 퍼뜨린 사건"이라면서 "다행히 수사기관에서 성심성의껏 수사해 진실이 밝혀지고 무혐의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억울함도 호소했다. 이 위원은 "한순간에 성매매범으로 낙인 찍혀 일체의 활동을 중단했으며 명예 또한 돌이킬 수 없이 훼손됐다"고 격정을 토로했다.

    이후 지인에 대한 법적 공방도 예고했다. 이 위원은 "저와 같이 어처구니없는 중상모략에 피해를 받는 사람들이 없도록 저를 고발한 자에 대한 무고 및 명예훼손 고소를 이미 진행했다"면서 "제 인생을 송두리째 망가뜨리고 저와 제 사랑하는 가족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책임을 엄중하게 물을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은 "결과와 상관없이 이번 사건으로 야구계 선·후배 분들의 그간의 각고의 노력에 찬물을 끼얹어 야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러운 마음을 감출 수 없어 동료, 선·후배 야구인들과 방송사 관계자 분들에게 죄송하다"면서 "다시 한 번 제 삶을 돌아보고, 앞으로의 인생은 야구를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생각하고 행하며 살아가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언더핸드 투수 출신 이 위원은 지난 1988년 LG의 전신 MBC 청룡에서 프로 데뷔했다. 그해 7승11패 평균자책점(ERA) 2.74로 신인왕에 올랐다. 1993년 삼성으로 이적해 1994시즌까지 통산 109경기 20승28패 ERA 4.45를 기록했다. 이후 삼성 코치 등을 거쳐 2001년부터 해설위원으로 활동해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