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당 "채용비리 차단"…정작 청년 반응 '싸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한국당 "채용비리 차단"…정작 청년 반응 '싸늘'

    뉴스듣기

    채용비리 연루시 공천 배제, 국가장학금 1조원 증액
    황교안 "공정‧정의 다시 세우려는 청년들 외로운 싸움에 동참"
    청년들 "이명박‧박근혜 때 나왔던 정책, 설교 듣는 자리 같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서울 마포구 꿀템 카페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년 정책 비전 발표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조국 사태'로 재차 부각된 채용비리, 입시비리 근절을 위한 정책 비전을 제시했다. 하지만 청년들의 반응은 기대만큼 뜨겁지 않았다.

    황 대표는 19일 서울 마포구 '꿀템카페'에서 '청년X(곱하기), 비전+(더하기)'란 제목의 행사를 열고 청년정책을 발표했다. ▲채용비리‧입시비리 연루자에 대한 공천 배제 ▲국가장학금 규모 1조원 증액 등이 골자였다.

    그는 이 자리에서 "당 윤리위원회 규정에 채용비리 범죄를 명시하고, 자녀 등 친인척의 채용비리, 입시비리가 밝혀지면 당 공천에서 완전히 배제하겠다"며 "아예 정치권에 발을 들여놓지 못하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공기업·공공기관 충원제도를 개선해 고용세습을 차단하고, 국가장학금을 1조원 증액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학생들이 더 많은 장학금 혜택을 받게 하겠다는 공약의 취지를 설명했다.

    특히 청년정책 비전을 '페어플레이', '청년취향저격', '빨대 뽑기' 등 직설적인 구호의 키워드로 뽑는 등 청년층에 다가가려는 노력을 기울였다.

    황 대표는 이날 참석한 '청년정책비전 공감단' 소속 30명의 청년을 향해 "청년들은 거짓과 위선, 꼼수에 분노했지만 주저앉지 않고 용기 있게 맞섰다"며 "이제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려는 우리 청년들의 외롭고 쓸쓸한 싸움에 화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작 정책에 대한 '청년정책비전 공감단'의 반응은 냉담했다. "청년을 만난다고 와선 1분 동안 질문 2개를 받더니 17분째 자기 말만 한다"며 설교를 듣는 것 같다"는 비판이 현장에서 전해질 정도였다.

    참석자 중에도 한국당이라고 하면 '노땅정당' 이미지가 떠오른다는 질책이 공개적으로 터져 나왔다. 한 참석자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했던 정책에서 벗어나지 않았고 그럴듯한 말을 적어놓은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았다"고 하는가 하면, 다른 참석자는 "어디 가서 보수라고 말하는 것 자체가 수치심이 든다"고 지적하는 등 쓴 소리가 제기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