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감독 "결승에선 韓 기세에 말리지 않아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日 감독 "결승에선 韓 기세에 말리지 않아야"

    • 2019-11-16 23:35
    뉴스듣기

    16일 오후 일본 도쿄 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최종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 3회말 연속 6득점한 일본 이나바 감독이 기뻐하고 있다. 이한형 기자
    졌지만 잘 싸웠다. 한국 야구 대표팀이 적잖게 주전들을 선발에서 빼고도 숙적 일본과 접전을 펼쳤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일본과 경기에서 8 대 10로 졌다. 이번 슈퍼라운드를 일본(4승1패)에 이어 2위로 마무리했다.

    하지만 대표팀은 17일 결승전이 남아 있다. 일본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대회 우승을 놓고 재격돌한다.

    경기 후 김경문 감독은 "오늘 이기면 좋겠지만 중요한 건 내일"이라면서 "계속 뛴 선수들은 조금 휴식이 필요하다 느꼈고, 내일 최상의 베스트 컨디션 갖게 해주기 위해서 오늘 시합은 분배해서 뛰었다"고 선수 운용에 대해 설명했다.

    결승에 대해 김 감독은 "오늘 경기는 잊어야 되고, 내일 최선 다해서 이기는 경기 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선수들이 모든 것을, 마음을 모아서 내일 즐겁게 경기 잘 해보겠다"고 덧붙였다.

    16일 오후 일본 도쿄 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슈퍼라운드 최종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강백호가 적시타를 때려낸 뒤 한국 벤치를 향해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도쿄돔=이한형 기자)
    일본에 대한 경계심도 늦추지 않았다. 김 감독은 "일본은 투수들이 굉장히 좋다"면서 "오늘은 승리조에 있는 선수들은 안 나온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대표팀에서도 좋은 투수들이 기다리고 있는 만큼 타자들과 마음을 합쳐서 좋은 경기 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결승은 공격보다 수비에 방점을 둔다는 계획이다. 김 감독은 "들어가서 코칭스태프와 식사하면서 상의하겠지만 내일 조금 더 단단한 수비를 강화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본 이나바 아츠노리 감독은 "한국 타선이 강력해 투수들이 좀처럼 막지 못했다"면서 "타선이 볼넷을 얻어내는 등 기회를 이었고,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잘 맞서주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승리했지만 방심하지 않겠다는 자세다. 이나바 감독은 "초반 점수를 많이 냈지만 한국이 계속 안타를 쳤다"면서 "벤치에서도 뭔가 일어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한국과는 언제나 이런 경향이 있다"면서 "상대 기세에 말려들지 않도록 해야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이날 일본은 3회만 6점을 냈지만 5회 5점을 내주면서 접전을 펼쳤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