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황교안 "공수처·선거법 개정은 장기집권 꼼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부산

    황교안 "공수처·선거법 개정은 장기집권 꼼수"

    뉴스듣기

    16일 오후 부산진구 서면서 결의대회
    황교안 대표·지역 국회의원·지지자 등 참석
    "공수처 설치·선거법 개정 막아야" 주장

    자유한국당이 16일 부산에서 정부의 공수처 설치와 선거법 개정 등에 반대하는 대규모 결의대회를 열었다. (사진=송호재 기자)
    정부의 공수처 설치와 선거법 개정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이 부산에서도 대규모 집회를 여는 등 장외투쟁과 세력 결집을 이어갔다.

    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은 16일 오후 5시 부산 부산진구 서면 일대에서 '좌파독재 공수처법 저지 및 국회의원 정수 축소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

    집회에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유재중 부산시당위원장, 부산지역 국회의원과 당협위원장, 지지자 등이 집결해 공수처와 선거법 개정에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설에 나선 황교안 대표는 공수처 설치와 선거법 개혁은 좌파 독재를 위한 꼼수라며 저지 운동에 동참할 것을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이후 부산 경제 역시 완전히 무너졌다. 더는 참을 수 없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라며 "앞으로 남은 임기 2년 반 동안 어떻게 지낼지 암담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 설치와 선거법 개혁은 어렵게 이룬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좌파 독재를 완성하려는 시도"라고 주장하며 "자유한국당은 이 두 악법을 막는 데 앞장서겠다. 애국 시민들도 나라를 위해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16일 부산에서 정부의 공수처 설치와 선거법 개정 등에 반대하는 대규모 결의대회를 열었다. (사진=송호재 기자)
    황 대표에 앞서 연설에 나선 지역 국회의원들 역시 공수처와 선거법 개정은 현 정부의 장기 집권 시도라고 강조하며 자유한국당이 이에 반대하는 이유를 집회 참가자들에게 설명했다.

    부산 사상구 장제원 의원은 "여당이 선거법 개정을 통해 도입하려는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결국 어려운 수식과 계산을 동원해 자유한국당을 망하게 하고 장기 집권하기 위한 시도"라며 "비례대표를 늘리겠다는 것은 시민이 뽑은 국회의원이 나닌 당에서 내리꽂은 국회의원을 곳곳에 심겠다는 독재적인 선거법에 불과하다"라고 강조했다.

    부산 서구·동구 유기준 의원은 "정부가 말하는 공수처는 수사권과 기소권을 동시에 가진 비대한 조직이다. 이는 국민이 염원하는 사법개혁 방향과도 전혀 맞지 않다"라며 "사법기관이 제대로된 수사와 재판을 하지 못하고 대통령과 권력 눈치만 보게된다. 결국 장기집권을 위한 현 정부의 '꼼수'"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부산과 울산에서 결의대회를 연 데 이어 이번달 말까지 경북과 강원 등에서도 집회를 여는 등 공수처 설치와 선거법 개정에 반대하는 장외투쟁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