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속보] 정경두 장관 "방위비분담금, 공평하고 상호 동의가능한 수준으로"의견 모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속보] 정경두 장관 "방위비분담금, 공평하고 상호 동의가능한 수준으로"의견 모아

    뉴스듣기

    정경두 국방장관(오른쪽)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제51차 안보협의회(SCM) 고위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한미 국방부 장관은 방위비분담금이 공평하고 상호 동의가능한 수준에서 결정돼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15일 한미연례안보협의회의가 끝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 모두 발언에서 "에스퍼 장관과 본인은 방위비 분담 특별조치협정(SMA)이 한미 연합방위능력 강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평가하고 방위비 분담금이 공평하고 상호 동의가능한 수준에서 결정되어야 한다는 것에 공감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 제10차 방위비 분담 특별조치협정(SMA) 만료 이전에 제11차 협상이 타결되어야 한다는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또 "한‧미 양국은 이번 회의에서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인 평화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재확인했다"며 "군사대비태세를 확고하게 유지한 가운데 양국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한미 양국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고 대한민국을 위해 ‘확장억제’를 제공할 것이라는 미국의 지속적인 공약을 재확인했다"며 "특히, 한‧미 간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연합방위태세를 굳건히 유지하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한‧미‧일 안보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작권 전환’과 관련해서는 지난 8월에 시행한 미래 연합사의 기본운용능력(IOC)검증 결과를 한미가 공동으로 승인했다며 이를 토대로 2020년에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을 추진하기 위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정 장관은 강조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