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벤투호의 ‘사라진’ 중원, ‘베이루트의 악몽’을 안기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벤투호의 ‘사라진’ 중원, ‘베이루트의 악몽’을 안기다

    뉴스듣기

    승점 3점 도전했던 레바논 원정에서 득점 없이 무승부

    '허리'의 답답한 경기 탓에 손흥민은 레바논 원정에서도 상대 골문을 노리는 공격수의 본분보다 경기장 곳곳을 누비며 공을 배달하는 역할을 소화해야 했다.(사진=대한축구협회)
    '허리'가 끊어진 축구로는 승리할 수 없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각)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에서 득점 없이 무승부를 거뒀다.

    이 무승부로 2승2무(승점8)이 된 한국은 앞서 경기에서 북한(2승1무1패. 골 득실 +1)이 투르크메니스탄(2승2패.승점6) 원정에서 1대3으로 패한 덕에 H조 선두 자리를 지켰다. 북한과 승점 7로 동률을 이룬 레바논(골득실 +2)이 골 득실에서 앞서며 2위로 올라섰다. 이로 인해 H조의 순위 싸움은 더욱 치열해졌다.

    비록 원정에서 열리는 경기지만 한국은 레바논을 상대로 반드시 승리해야 했다. 예선 3경기를 치러 골 득실에서 앞선 1위라는 점에서 1위 자리를 더욱 확고하게 지키기 위해서는 승점 3점이 가장 필요했다.

    물론 환경이 좋지 않았다. 레바논은 경기 전부터 제3국 경기를 요청했을 정도로 현지 치안이 문제였다. 레바논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과 국제축구연맹(FIFA)을 설득해 자국 내 개최를 고수하고도 결국 경기 직전 무관중 경기를 확정했다. 지난달 평양 원정에 이어 두 경기 연속 무관중 경기를 치르는 예상 못 한 변수를 만났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여러모로 변수가 많았던 레바논에서 꺼낸 선발 명단은 상대와 '허리 싸움'에서 압도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 탓에 고전을 자초했다.(사진=대한축구협회)
    여기에 반정부 시위가 끊이지 않는 레바논 현지 상황으로 인해 축구대표팀은 인접국인 아랍에미리트(UAE)의 아부다비에 베이스캠프를 차리고 훈련을 진행했다. A매치의 필수라고 할 수 있는 현지 경기장 적응 훈련도 포기했다.

    승리하기 위한 여러 조건을 갖추지 못한 ‘벤투호’지만 가장 결정적인 아쉬움은 그라운드 위에서 나온 경기력이었다. 특히 황인범 등 대표팀의 ‘허리’를 책임진 선수들의 부진한 경기력이 단연 아쉬움을 남겼다.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은 벤투 감독 부임 후 ‘황태자’라는 별명을 얻었을 정도로 중용되는 미드필더다. 하지만 최근 대표팀에서의 활약상은 다소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이날 레바논전 역시 크게 다르지 않았다. 오히려 선발 출전해 전반 45분을 소화하고 황희찬(잘츠부르크)과 교체됐을 정도로 부진한 활약이 도드라졌다. 같은 역할을 맡았던 남태희(알 사드) 역시 풀 타임 활약했지만 크게 다르지 않았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분명 한 수 아래의 레바논이었지만 중원의 활약이 저조한 탓에 공격수는 내려오고, 수비수는 올라가는 상황이 벌어졌다. 3장의 교체 카드를 모두 공격적으로 활용했다는 점, 또 경기 내내 가장 눈에 띄는 활약을 한 선수가 수비수 김민재(베이징 궈안)이라는 점이 이를 가장 분명하게 보여주는 대목이다.

    패하지 않았지만 절대로 웃을 수 없었던 레바논 원정. 분명 ‘쇼크’는 아니어도 ‘악몽’이 되기에는 충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