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 골대' 벤투호, 레바논 원정에서 0-0 무승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아! 골대' 벤투호, 레바논 원정에서 0-0 무승부

    뉴스듣기

    손흥민.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베이루트는 원정팀에게 여전히 힘겨운 장소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4차전 원정 경기에서 0대0으로 비겼다.

    2승2무 승점 8점을 기록한 한국은 H조 1위를 지켰다. 레바논(2승1무1패)과 투르크메니스탄에 1대3으로 패한 북한(2승1무1패)이 승점 7점으로 뒤를 이었다. 4위 투르크메니스탄도 2승2패 승점 6점이다.

    벤투 감독은 황의조(지롱댕 보르도)를 최전방 원톱에, 손흥민(토트넘 핫스퍼)과 남태희(알 사드), 이재성(홀슈타인 킬)을 2선에 세웠다. 황인범(밴쿠버 화이트캡스)과 정우영(이상 알 사드)이 허리를 지탱했고, 김진수(전북), 김영원(감바 오사카), 김민재(베이징 궈안), 이용(전북)이 수비를 책임졌다. 골문은 김승규(울산)가 지켰다.

    잔디가 엉망이었다. 선수들이 발을 세게 딛을 때마다 움푹 패였다.

    쉽지 않은 경기가 전개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한국이 37위, 레바논이 86위. 하지만 체격 조건이 좋은 레바논은 만만치 않은 상대였다. 게다가 레바논의 홈에서 열린 경기였다.

    전반 8분 이재성의 왼발 슈팅이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또 전반 14분 손흥민의 헤딩과 전반 21분 황인범의 오른발 슈팅도 빗나갔다. 전반 35분 황의조가 넘어지면서 때린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레바논의 강력한 슈팅에 위기도 있었다. 전반 9분과 전반 28분 두 차례 위협적인 슈팅을 김승규가 잘 막았다.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승부수를 던졌다.

    전반 움직임이 무뎠던 황인범을 대신해 황희찬(레드불 잘츠부르크)을 투입했다. 황희찬이 오른쪽 측면에 서고, 이재성이 중앙으로 자리를 옮겼다.

    공격이 조금씩 풀렸다. 하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후반 4분 손흥민의 슈팅은 크로스바를 넘어갔고, 후반 8분 황희찬의 돌파에 이은 황의조의 슈팅은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재성의 헤딩과 김진수의 슈팅도 골문을 외면했다.

    벤투 감독은 더 공격적으로 나섰다. 남태희를 빼고 김신욱(상하이 선화)을 그라운드로 내보냈다.

    운도 따르지 않았다. 후반 22분 손흥민의 프리킥을 황의조가 머리에 맞혔지만, 공은 골대를 때렸다. 벤투 감독은 마지막 교체카드로 후반 35분 이재성 대신 이강인(발렌시아CF)을 투입했지만, 끝내 골문을 열지 못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