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김명길 "미국, 12월 실무협상 제안… 근본적 해결책 제시하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통일/북한

    北 김명길 "미국, 12월 실무협상 제안… 근본적 해결책 제시하라"

    뉴스듣기

    "비건 대표, 12월 중 다시 만나 협상하자고 제3국 통해 밝혀"
    "나와 직접 연계할 생각 않고 제3자 통해… 미국에 대한 회의심 증폭"
    "연말 시한부 무난히 넘기기 위한 불순한 목적, 흥미 없어"
    "미국 측, 우리의 요구사항에 대한 대답과 해결책 내놓을 차례"
    "미국의 대화 제기, 북미 만남이나 연출해 시간벌이 해보려는 술책"

    북한 외무성 김명길 순회대사(왼쪽), 미국 국무부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사진=연합뉴스 제공)
    북한이 북미실무협상의 미국 측 대표인 국무부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12월 중 다시 협상을 하자고 제안했다며 미국에 "마주앉을 용의는 있지만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북한 측 협상 대표인 외무성 김명길 순회대사는 14일 담화를 통해 "최근 미 국무성(국무부) 대조선정책(대북정책) 특별대표 비건은 제3국을 통해 조미(북미) 쌍방이 12월 중에 다시 만나 협상하기를 바란다는 의사를 전달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사는 "(비건) 대표가 조미대화와 관련해 제기할 문제나 생각되는 점이 있으면 나와 직접 연계할 생각은 하지 않고 제3자를 통해 이른바 조미관계와 관련한 구상이라는 것을 공중에 띄워놓고 있는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이것은 도리어 미국에 대한 회의심만을 증폭시킬 수 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우리는 협상을 통한 문제해결이 가능하다면 임의의 장소에서 임의의 시간에 미국과 마주앉을 용의가 있다"면서도 "미국이 지난 10월 초 스웨덴에서 진행된 조미실무협상 때처럼 연말 시한부를 무난히 넘기기 위해 우리를 얼러 보려는 불순한 목적을 여전히 추구하고 있다면 그런 협상에는 의욕이 없다"고 밝혔다.

    성명 발표하는 김명길.(사진=연합뉴스 제공)
    그러면서 "우리가 이미 미국 측에 요구사항들이 무엇이고 어떤 문제들이 선행되어야 하는가에 대해 명백히 밝힌 것만큼, 이제는 미국 측이 그에 대한 대답과 해결책을 내놓을 차례다"며 미국에 '새로운 셈법'을 다시 한 번 요구했다.

    김 대사는 "미국이 우리의 생존권과 발전권을 저해하는 대조선 적대시정책을 철회하기 위한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정세 변화에 따라 순간에 휴지장으로 변할 수 있는 종전선언이나 연락사무소 개설과 같은 부차적인 문제들을 가지고 우리를 협상으로 유도할 수 있다고 타산한다면 문제해결은 언제 가도 가망이 없다"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미국 측이 우리에게 제시할 해결책을 마련하였다면 그에 대해 우리에게 직접 설명하면 될 것이다"며 "그러나 나의 직감으로는 미국이 아직 우리에게 만족스러운 대답을 줄 준비가 되어 있지 않으며, 미국의 대화제기가 조미 사이의 만남이나 연출하여 시간벌이를 해보려는 술책으로밖에 달리 판단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와 함께 "다시 한 번 명백히 하건대, 나는 그러한 회담에는 흥미가 없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13일에도 국무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한미연합 공중훈련 재개 방침을 비난하며 "더 이상의 인내를 발휘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경고했는데, 하루만에 또다시 담화를 내 미국 측에 '새 셈법'을 촉구하고 나섰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