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브이] 3년 만의 재판 "일본 당당하면 나와라"…'위안부' 할머니의 오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노컷브이] 3년 만의 재판 "일본 당당하면 나와라"…'위안부' 할머니의 오열

    뉴스듣기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한 '위안부' 할머니가 3년 만에 열린 첫 재판에서 눈물을 흘리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용수(91) 할머니는 법정에서 무릎을 꿇고 "재판장님, 일본은 당당하다면 이 재판에 나와야 할 것 아닙니까. 재판에 나오지 않는 그 일본에 죄가 있습니다"라고 울먹였다.

    앞서 고(故) 곽예남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와 유족 20명은 지난 2016년 12월 일본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일본 정부가 소장 송달을 거부하면서 지연된 재판은 공시송달을 거쳐 3년 만에 비로소 시작됐다.

    3년 만에 개시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일본정부 상대 손해배상청구 소송 첫 변론기일을 맞은 피해자 할머니들과 시민사회단체가 13일 서울 서초구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피해자 이용수, 길원옥, 이옥선 할머니. 박종민기자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