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강다리·터널 10개 유지보수 10년간 1억 7천 불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한강다리·터널 10개 유지보수 10년간 1억 7천 불과

    뉴스듣기

    부분 도장 전 동호철교(사진=서울시의회 제공)
    한강다리·터널 유지보수비가 미미한 것으로 드러나 철저한 유지보수 대책 마련이 제기됐다.

    서울특별시의회 교통위원회 정지권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동2)은 지하철이 통과하는 한강교량 및 하저터널에 지난 10년간 유지보수 예산이 연간 1억 7천만 원, 군데당 1천 700만 원에 불과함을 지적했다.

    정지권 의원은 "‘1~8호선 한강교량 및 하저터널’ 중에는 준공연도가 40년이 되어가는 철교도 있고, 다른 철교나 하저터널도 오랜 세월 동안 자연적인 부식 등으로 관리가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유지보수 예산이 부족해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아 개선이 필요하다"고 다그쳤다.

    장암철교와 장안철교는 10년 동안 유지보수 예산으로 각각 500만원, 900만원만 쓴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의원들이 구명복장을 한 채 한강다리 안전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서울시의회 제공)
    한강을 지나가는 총 8개 철교 중 1979년에 준공된 장안철교를 포함해 대부분의 철교 및 하저터널들은 70~80년대에 완성된 철교로 준공된 지 40년 가까이 되기 때문에 철저한 안점점검이 필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지권 의원은 동호철교와 동작철교의 경우는 17년도 안전진단에서 C등급을 받았고, 다른 철교들도 페인트 도장을 한지 약 20년 가까이 됐기 때문에 도장 페인트가 벗겨져 부식의 위험성이 도사리고 있음을 지적하고, 부식 우려에 따른 민원이 제기하고 있는 만큼 철저한 예방대책 마련도 촉구했다.

    정지권 의원은 "한강교량 및 하저터널에 자칫 문제라도 발생한다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작은 부분에도 유지보수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각별한 예방을 당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