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국, 첫 소환 조사서 '진술 거부'…수사 난항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조국, 첫 소환 조사서 '진술 거부'…수사 난항

    뉴스듣기

    檢, 의혹 전반 확인 방침…추가 소환 불가피
    진술 거부 태도 이어진다면…조사 줄어들 수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각종 의혹이 제기된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검찰 조사에 임했지만, 진술거부권을 행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9시35분부터 조 전 장관을 변호인 입회 하에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자녀 입시비리나 사모펀드 등 지금까지 제기된 각종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사실관계를 따져 묻고 있지만, 조 전 장관이 진술거부권을 행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검찰은 이날 조 전 장관을 상대로 정 교수에 적용된 차명거래 혐의를 비롯해 증거조작 연루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었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이 구체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어 사실관계 규명에 일정부분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조 전 장관은 지난 8월 27일 검찰이 대대적인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에 나선 지 79일 만에, 지난달 14일 법무부 장관직에서 물러난 지 한 달 만에 검찰에 출석했다.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에 비공개 출석한 가운데 조 전 장관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꽃을 들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이날 조 전 장관이 출석하는 장면은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조 전 장관 일가를 둘러싼 의혹의 종착지인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직접 조사가 이뤄지면서 사실상 수사가 막바지에 다다랐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부인인 정 교수가 구속된 상황에서 조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등 신병 처리 여부가 수사의 마지막 고비가 될 전망이다.

    조 전 장관이 부인 등 가족은 물론 일가를 둘러싼 의혹 전반에 연루된 상황에서 진술까지 거부하고 있어 추가 소환 조사가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다만 검찰이 향후 조사에서 조 전 장관이 또다시 진술을 거부해 의미 있는 답변을 얻기 어렵다는 판단에 이르면 소환 조사 횟수는 다소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