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日 자민당 전 간사장 "헌법 9조 바꿀 필요없어"…개헌 추진에 반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일반

    日 자민당 전 간사장 "헌법 9조 바꿀 필요없어"…개헌 추진에 반대

    뉴스듣기

    일본 개헌 반대 집회.(사진=교도/연합뉴스 제공)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을 전쟁 가능한 국가로 변신시키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개헌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여당인 자민당 내에서 나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14일 NHK 등에 따르면, 고가 마코토 전 자민당 간사장은 전날 도쿄 도내에서 열린 자민당 내 파벌 기시다파의 학습 모임에서 평화헌법 규정인 헌법 9조에 대해 "국민이 자랑해야 할 것"이라며 개헌에 부정적인 생각을 밝혔다.

    그는 "헌법 9조를 바꿀 필요는 없다"며 "개헌 관련 논의가 개헌을 하겠다는 것을 전제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헌법 개정=9조 개정'이라는 사고에 불안감을 느낀다"고 강조했다.

    이어 "(개헌 반대 주장이) 이상적이라고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정치인은 이념을 말하고 실현에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일본의 전력과 교전권 보유를 금지하는 9조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는 내용을 추가하는 개헌을 성사시킨 뒤, 기존 조항을 수정해 일본을 전쟁 가능한 국가로 변신시키려고 한다.

    한편, 기시다파의 현재 회장으로 '포스트 아베' 주자 중 한 명인 기시다 후미오 자민당 정조회장이 개헌 추진에 앞장서고 있는 가운데, 10선 의원을 지내고 기시다 파벌의 명예회장을 맡고 있는 고가 전 간사장의 발언이 나와 주목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