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양정철·김해영 '모병제' 설전…"사전 논의해야" VS "개인 의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양정철·김해영 '모병제' 설전…"사전 논의해야" VS "개인 의견"

    뉴스듣기

    '실세' 양정철과 '청년 최고위원' 김해영, 비공개 최고위원 회의서 충돌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모병제 도입과 관련해 설전을 벌였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병제 도입 논의와 관련해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김 최고위원은 양 원장에게 "국가적으로 중요하고 민감한 현안인데, 왜 아무런 논의도 없었느냐"고 양 원장을 질타했다.

    이에 양 원장은 "연구원의 종합적인 의견이라기보다 연구원 개인 의견일 뿐"이라며 "우리당도 한 번 논의해보면 좋겠다는 의미"라는 취지로 받아쳤다.

    김 최고위원은 "논의는 할 수 있지만, 사전 논의를 통해 조율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더욱 따졌다고 한다.

    김 최고위원은 민주당 청년미래연석회의 공동의장을 맡고 있다. 같은당 박주민 의원과 함께 '청년 최고위원'으로 분류되는 인물이기도 하다.

    양 원장에 대한 불만이 공식적인 자리에서 터져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사실 그간 당 일각에서는 양 원장에 대한 불만이 상당히 쌓여 있는 상태다.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양 원장이 사실상 '별동대'처럼 활동하며 당 지도부 등과 공감대 없이 개별행동을 하기 때문이다.

    민주연구원에서 불을 지핀 모병제 외에 청년신도시 정책도 당 지도부와 충분한 협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의 한 최고위원은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양 원장의 정책이나 생각이 잘못된 건 아니지만, 적어도 민감한 현안은 당 지도부와 어느정도 조율을 거치는 게 필요하다"며 "양 원장이 맡는 민주연구원은 더 이상 당의 단순한 씽크탱크가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