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그랜저·렉서스·람보르기니 등 2만 4천여 대 '리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그랜저·렉서스·람보르기니 등 2만 4천여 대 '리콜'

    뉴스듣기

    배출가스순환장치 관련 화재 가능성, 에어백 미작동 위험 등

    현대차 그랜저(IG) / 사진=연합뉴스
    부품 결함으로 화재와 탑승자 부상 위험성 등이 발견된 29개 차종 2만 4287대에 대해 리콜이 단행된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대자동차의 그랜저 IG 8873대는 자기인증적합조사 결과 내장재 연소성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드러났다.

    같은 회사의 아반떼 AD 2509대는 엔진의 직선운동을 회전으로 바꿔주는 커넥팅 로드가 손상될 경우 시동꺼짐 등 가능성이 확인됐다.

    볼보자동차코리아의 XC90 등 12개 차종 8232대에서는 배출가스재순환장치(EGR)와 관련된 화재 가능성이 나타났다.

    EGR로 유입되는 배기가스의 과도한 냉각으로 발생한 다량의 그을음이 흡기밸브에 쌓여 틈을 만들고, 이를 통해 고온의 연소가스가 누출되는 식이다.

    한국토요타자동차의 렉서스 CT200h 42대는 지지대의 결함으로 차량 트렁크 문이 열림 상태를 유지할 수 없어 사용자가 다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람보르기니 Aventador S Coupe 등 2개 차종 19대는 엔진제어 소프트웨어 오류로 'RPM 1200미만' '속도 5㎞/h 이하' 등 특정 조건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확인됐다.

    아우디 A3 40 TFSI 등 5개 차종 3308대는 동승자석의 승객 감지 장치 연결부 결함으로 사고 시 에어백이 펼쳐지지 않아 탑승자가 부상할 수 있다는 판단이 내려졌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는 벤츠 GLE 300d 4MATIC 등 4개 차종 741대에서 각각 다른 결함 사실이 드러났다.

    벤츠 GLE 300d 4MATIC 등 2개 차종 515대는 뒷문 창틀의 부품 결함으로 해당 부품이 차량으로부터 이탈해 뒤따라오는 차량의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2018년식 SL 400 5대는 동승자석 에어백이 제대로 펴지지 않을 가능성이, 2019년식 SL 400 2대는 뒤 차체 하부 볼트 체결부가 파손될 가능성 등이 지적됐다.

    아직 판매되지 않은 EQC 400 4MATIC 219대는 앞축 차동형 전동장치 내 유성기어 축의 내구성이 부족해 파손될 가능성이 드러났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의 Explorer 등 미판매 2개 차종 511대는 2열 바깥쪽 좌석 등받이가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드러났다.

    역시 아직 판매 단계에 들어서지 않은 한불모터스의 DS3 Crossback 1.5 BlueHDi 52대는 뒤쪽 브레이크 호스의 고정 불량으로 뒷바퀴와 부딪쳐 파손될 가능성이 발견됐다.

    해당 차량들에 대해 한국토요타자동차는 14일부터, 현대자동차와 볼보자동차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한불모터스는 오는 15일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오는 20일부터 각 서비스센터 등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아직 판매되지 않은 포드의 Explorer는 결함 시정 후 판매될 예정이다. 또 현대자동차의 그랜저 IG에 대해서는 추후 시정률 등을 감안한 과징금도 부과될 계획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