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영권 프리미엄', 아시아나 매각 관건…유찰 가능성은 낮을 듯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기업/산업

    '경영권 프리미엄', 아시아나 매각 관건…유찰 가능성은 낮을 듯

    뉴스듣기

    (사진=자료사진)
    아시아나항공의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이 결정됐다.

    향후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과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 간 본협상 과정의 핵심은 금호산업의 경영권 프리미엄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호산업은 12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의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산업개발-미래에셋대우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 경영 정상화 달성 및 중장기 경쟁력 확보에 있어 가장 적합한 인수 후보자라는 평가를 받게 돼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주식 31.05%(구주)와 앞으로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보통주식(신주)을 모두 인수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즉 금호산업과 채권단이 항공사 경영 노하우 등 다른 평가항목 보다, 가장 큰 인수 금액을 제시한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에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가격으로 2조 5000억원 상당을 제시해 다른 인수 후보들보다 5000억원 가량의 압도적인 격차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구주 매각을 토대로 그룹 재건을 꿈꾸는 금호산업 입장에서는 곤란한 상황이다.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은 구주 가격으로 4000억원 상당을 책정한 것으로 전해지면서다.

    전날 종가 기준(5830원)으로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의 주식가격이 4004억원인 점을 고려하면 사실상 경영권 프리미엄이 반영되지 않은 셈이다.

    본협상에서 금호산업과 현대산업개발 간의 이견이 생길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다만 매각 절차가 올해 안에 마무리되지 않을 경우, 채권단이 매각 주도권을 쥐게 되는 구조 탓에 금호산업과 현대산업개발의 본협상이 무산될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평가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