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베, 정부 주관 행사를 '총리 후원' 행사로…논란에 휩싸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아베, 정부 주관 행사를 '총리 후원' 행사로…논란에 휩싸여

    뉴스듣기

    아베 지역구 후원회 인사 대거 초청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4월 13일 도쿄 도심 공원인 '신주쿠 교엔'에서 열린 '사쿠라 나들이 모임'(桜を見る会)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정부 주관의 공공행사인 '사쿠라 나들이 모임'을 총리의 사적인 후원회 행사로 만들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야당은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팀을 꾸려 선거법 위반 여부 추궁에 나섰다.

    12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사쿠라 나들이 모임'은 일본 총리가 해마다 4월 각계 인사를 초청해 벚꽃으로 유명한 도쿄 도심 공원인 '신주쿠 교엔'에서 주최하는 정부 주관 봄맞이 행사다.

    그러나 당초 1만명 정도이던 초청 대상자가 아베 총리의 2차 집권 2년인 2014년 행사부터 행사 규모가 점점 커져 올해는 1만5천400명이 초청됐다.

    이 때문에 1천700만엔 정도였던 행사 예산이 올해는 5천500만엔으로 크게 늘었다.

    특히 늘어난 초청 대상자에 아베 총리의 지역구인 야마구치현 후원회 인사 등이 대거 포함된 정황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커졌다.

    다무라 도모코 공산당 참의원 의원은 "올해 행사 때는 약 850명이 전세버스 17대에 나누어 타고 신주쿠 교엔으로 이동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가 '사쿠라 나들이 모임'을 후원회 행사로 활용한 것이 확실한 만큼 국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추궁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야당인 입헌민주당과 국민민주당은 공산당과 함께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팀을 꾸려 아베 총리의 공직선거법 등의 위반 여부를 따질 방침이어서 논란이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전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초청 대상자는 각 부처의 의견을 폭넓게 취합해 결정한다"면서 이 행사가 아베 총리의 후원 행사로 전락했다는 지적에 수긍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