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치매라더니' 전두환 또 골프… 5월 단체 전두환 강제 구인 촉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광주

    '치매라더니' 전두환 또 골프… 5월 단체 전두환 강제 구인 촉구

    뉴스듣기

    5·18 단체 11일 전 씨 형사재판 열린 광주지법서 피켓 시위

    (사진=광주CBS 조시영 기자)
    5·18 단체가 치매를 앓고 있다며 재판에 출석하지 않고 있는 전두환 씨를 즉각 법정 구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5월 단체는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씨의 형사재판이 열린 11일 오후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며 이 같이 밝혔다.

    5월 단체는 이날 '본인이 말이야 알츠하이머다, 몇 번 쳤지?', '전두환은 참회하고 역사의 심판을 받으라', '5·18 영령 앞에 사죄하고 진실을 밝혀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광주지법 앞에 섰다.

    5월 단체는 "치매를 이유로 법정 출석을 거부해 온 전두환 씨가 골프를 즐긴 것은 명백히 법정을 모독하는 행위자 국민을 우롱하는 행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들은 "재판부는 전 씨의 법정 불출석 허가를 취소해야 하고, 전 씨를 즉각 강제 구인해 구속시킨 뒤 재판을 진행해야 한다"면서 "무엇보다 재판 과정의 혼란을 잠재우기 위해 전 씨가 출석해야 한다는 것이 5월 단체들의 입장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씨의 법률 대리인 정주교 변호사는 "법원은 피고인의 방어권 행사에 지장이 없으면 불출석을 허가할 수 있다"면서 "변호인의 출석만으로 충분히 재판을 진행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재판부가 불출석 허가를 한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부터 광주지법 201호 법정에서 전 씨가 불출석 한 가운데 전 씨의 형사재판이 열리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