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사건' 19일 첫 재판…병합되면 변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제주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사건' 19일 첫 재판…병합되면 변경

    뉴스듣기

    고유정 측 변호인 전남편 살해사건 공판기일 연기 신청

    피고인 고유정(36). (사진=자료사진)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사건 첫 재판이 오는 19일로 정해졌다. 다만 전남편 살해사건과 병합 여부 등에 따라 재판 일정이 변경될 수 있다.

    11일 고유정의 현 남편 측 법률 대리인인 이정도 변호사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19일 오전 10시 반 제주지방법원 201호 법정에서 의붓아들 살해사건 공판 준비기일이 진행된다"고 말했다.

    "다만, 검찰이 의붓아들 살해사건을 기소하면서 재판부에 병합 신청한 상태라 재판부가 병합을 결정하면 오는 18일 예정된 전남편 살해사건 재판과 함께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병합 여부는 이번 주 중 정해질 전망이다.

    보통 선행 사건과 재판이 병합될 경우 후행 사건은 선행 사건 재판 일정에 따르게끔 돼있다. 의붓아들 살해사건이 전남편 살해사건과 병합되면 18일 열리는 전남편 살해사건 7차 공판이 첫 재판이 된다는 얘기다.

    변수는 또 있다. 11일 고유정 측 변호인이 공판기일 연기신청서를 제출했다.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이면 고유정 사건 재판 일정 자체가 미뤄질 수 있다. 지난 7일 의붓아들 살해 혐의가 추가 기소되면서 고유정 측 변호인이 사건 기록을 살펴볼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고유정(36)은 지난 3월 2일 새벽 4시~6시 충북 청주시의 자택에서 침대에 엎드린 채 자고 있던 의붓아들(5)의 얼굴을 파묻히게 해 10분여 간 강한 힘으로 뒤통수를 눌러 살해한 혐의로 지난 7일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기소하며 범행 동기에 대해 고 씨가 2차례 유산을 경험한 자신보다 현 남편이 피해자를 아끼는 태도를 보이자 적개심을 가지고 범행했다고 설명했다. 고 씨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2차례 임신과 유산을 반복한 바 있다.

    기소 직후 고 씨의 현 남편인 홍모(37)씨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전남편 살해사건도 안타깝고 잔인한 사건이지만, 자는 애기를 압박해 죽였다는 거 자체도 굉장히 무섭고 잔인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재판부가 그에 걸맞은 판결을 내려주시길 진심으로 기도하고 바란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