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北 "美, 기회의 창 매일 닫히고 있다"…트럼프 재선 원하는 듯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北 "美, 기회의 창 매일 닫히고 있다"…트럼프 재선 원하는 듯

    뉴스듣기

    모스크바 비확산회의'서 美 태도 변화 촉구
    "대화를 위한 대화는 무의미…美 연말까지 결정해야"

    '모스크바 비확산회의'에 참석한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 (사진=연합뉴스)
    조철수 북한 외무성 미국 국장은 8일(현지시간) 미국을 향해 기회의 창이 닫혀가고 있다면서 연내에 미국이 전향적 결정을 내리라고 촉구했다.

    조 국장은 이날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모스크바 비확산회의-2019' 한반도 세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와 로이터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들 매체에 따르면 그는 미국을 향한 불만과 요구를 잇따라 쏟아냈다.

    그는 "우리 측에서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보여주기 위해 최선을 다해왔으나, 일방적으로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동일한 수준에서 미국 측의 응답이 있어야 하며 그래야 우리도 신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말한 것들을 행동으로 증명해달라고 요구해왔다"면서 "물론 양국 간 견해차가 있었으므로 아직 갈 길이 멀다고 생각하기는 하지만, 우리가 이미 미국에 올해 말까지 시간을 줬기 때문에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미국에 상당히 많은 시간을 줬으며 올해말까지 미국 측으로부터 어떤 결과를 기다릴 것"이라면서 "우리는 모든 것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전되기를 기대하고 있으나, '기회의 창'은 매일 조금씩 닫혀가고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우리의 입장에 변함이 없지만 가장 중요한 점은 (그 대화가) 열매를 맺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대화를 위한 대화는 무의미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이미 미국측에 우리의 (이같은) 입장을 분명히 했다"면서 "물론 (미국 측의)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신호가 있다면 우리는 언제든 만날 준비가 돼있지만 그저 대화 뿐이고 어떠한 유형의 결과도 가져오지 못할 대화라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관심이 없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조 국장은 북한에 대한 제재는 받아들이기 힘든 모욕이었다며, 반드시 철회돼야한다고도 했다.

    그는 "만약 미국이 자신의 반북(反北) 적대 정책들을 철회하기 위한 실질적 조치들을 취하지 않고, 온갖 수작을 부린다면, 그것은 가장 큰 실수가 될 것"이라면서 "한반도 문제의 향후 진전은 온전히 미국의 선택에 달려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조 국장은 그러나 내년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희망하는 듯한 발언도 해서 관심을 모았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여부는 미국의 국내문제이므로 앞서나가고 싶지 않다"며 선을 그으면서도 "하지만 지금까지 북미 관계는 양국 정상의 사적 관계에 기반해 지탱되어 왔음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는 원자력 에너지와 핵 비확산 문제 연구를 하는 모스크바의 독립연구소 '에너지·안보센터'가 2~3년에 한 번씩 개최해오고 있는 행사로, 미국에서도 마크 램버트 국무부 대북특사가 참석했다.

    램버트 특사는 조 국장의 이같은 발언들에 대한 대응을 내놓지 않았다고 로이터 통신을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