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분기 사회적경제기업 금융지원 연간목표 초과달성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3분기 사회적경제기업 금융지원 연간목표 초과달성

    뉴스듣기

    1578개 업체에 3329억원 공급…올해 공급목표 3230억원 넘겨
    은행권의 별도 지원도 3542억원, 전년실적 대비 103.5% 달성

    금융위원회.(사진=연합뉴스 제공)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공공부문의 금융지원 규모가 3분기에 이미 연간 목표를 초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가 7일 김태현 사무처장 주재로 개최한 제3차 사회적금융협의회에서 사회적금융 공급실적이 이같이 평가됐다. 사회적금융협의회는 사회적금융 활성화 방안을 근거로 정부와 은행연합회·서민금융진흥원 등이 구성한 회의체다.

    금융위에 따르면 3분기까지 사회적경제기업 1578곳에 3329억원의 자금이 공급됐다. 올해 설정 공급목표인 3230억원을 넘긴 실적이다. 지난해 연간 공급액은 1937억원이었다.

    대출은 3분기까지 758억원이 이뤄졌다. 상반기 누적 공급액(376억원)을 감안하면 3분기 중에만 100% 가까운 증가세였다. 새마을금고의 MG사회적경제기업 육성사업,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사회적경제기업 전용자금 개시 등 대출공급 대폭 증가한 결과다.

    보증은 3분기까지 연간목표 대비 105%인 1945억원이 공급됐다. 투자도 한국성장금융 및 한국벤처투자에서 조성한 하위펀드의 적극적 투자 집행으로 연간목표 대비 149%인 626억원이 이뤄졌다.

    사회적금융협의회는 올해 연간 자금공급 실적 점검을 바탕으로 내년도 공급목표를 수립한 뒤, 내년 1분기에 있을 다음 회의에서 내년 연간목표를 발표한다.

    은행권에서도 활발한 사회적경제기업 자금지원이 이뤄졌다. 은행권은 3분기까지 총 2515건, 3542억원(건당 평균 1억4000만원)의 자금을 공급했다. 이는 금액 기준으로 지난해 연간 실적의 103.5%에 달한다.

    은행권의 지원 유형은 대출이 3476억원(98.1%)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어 기부·후원 32억원(0.9%), 제품구매 28억원(0.8%), 출자 5억원(0.1%) 순이었다.

    은행별 실적은 기업은행(727억원, 20.5%), 신한은행(644억원, 18.2%), 농협은행(561억원, 15.8%)이 과반을 차지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